‘식물교실 전시회’에서 만나는 설렘

환경일보 2019-12-03 12:28:39


[이미지 크게 보기]

'2019년 식물교실 작품전시회' 포스터 <자료제공=국립수목원>

[환경일보] 산림청 국립수목원(원장 이유미)은 12월4일부터 '2019년 식물교실 작품전시회'를 개최한다.

2019년도 국립수목원 식물교실은 현장 체험과 다양한 지식 정보를 제공하기 위한 성인대상 교육프로그램으로 기존의 식물세밀화교실(연필), 식물세밀화교실(색연필), 실내미니가드닝교실(ⅠㆍⅡ), 조경드로잉교실, 자생식물 사진교실, 현장에서 배우는 식물분류교실, 식물세밀화교실(주말 성인기초), 식물세밀화교실(주말 성인심화) 외에 광릉숲 산새학교가 신설돼 총 9개가 운영됐다.

국립수목원 내 식물 분류, 식물세밀화 기법, 사진 촬영 기법, 미니 가드닝, 탐조 기법 등 다양한 체험과 지식을 제공해 수강생들에게 많은 호응을 얻었다.


[이미지 크게 보기]

식물세밀화 연필(김윤하 작) <자료제공=국립수목원>

2019 식물교실 전시회는 '설레임에 빠지다'를 주제로 다양한 작품들이 꾸며졌으며, 참가한 수강생들의 성취감을 높여주는 동시에 건전한 여가 활동을 제시하고 성인 대상 교육 프로그램을 알리고자 추진됐다.

전시기간에 국립수목원을 방문하는 사람이면 누구나 무료로 관람할 수 있다.

2020년도에도 다양한 국립수목원 식물교실이 개설될 예정이며, 수강 신청 및 일정 등 자세한 사항은 3월 국립수목원 누리집 공지사항을 통해 확인할 수 있다.

국립수목원 수목원과 윤미정 박사는 "국립수목원 식물교실이 성인들에게 평생교육의 기회를 제공함과 동시에 품격 있고 건강한 여가생활을 누리는 기회가 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Copyright ⓒ 환경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