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리아닷컴 뉴스

[ 서울신문 ]

[속보] 홍원식 남양유업 회장, ‘불가리스 논란’ 책임지고 사퇴

홍원식 남양유업 회장이 ‘불가리스 논란’에 책임지고 사퇴하기로 했다.

홍 회장은 4일 오전 서울 강남구 남양유업 본사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이 모든 것의 책임을 지고자 저는 남양유업 회장직에서 물러나겠다”며 “자식에게도 경영권을 물려주지 않겠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결정이 늦어져 진심으로 죄송하다”고 덧붙였다.

남양유업은 지난달 13일 한국의과학연구원 주관으로 열린 ‘코로나 시대 항바이러스 식품 개발’ 심포지엄에서 불가리스 제품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을 77.8% 저감하는 효과가 있다고 주장했다. 발표 직후 남양유업의 당일 주가가 급등하기도 했다.

그러나 질병관리청은 “특정 식품의 코로나19 예방 또는 치료 효과를 확인하려면 사람 대상의 연구가 수반돼야 한다”며 “인체에 바이러스가 있을 때 이를 제거하는 기전을 검증한 것이 아니라서 실제 효과가 있을지를 예상하기가 어렵다”고 반박했다.

곽혜진 기자 demian@seoul.co.kr

서울신문 인기 기사 해당 언론사페이지로 이동합니다

경제 인기 뉴스

많이 본 뉴스

실시간 속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