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3구에 내려온 매노아 "완투 욕심? 최고 마무리 있으니까..." [현장인터뷰]

[ MK스포츠 야구 ] / 기사승인 : 2022-05-22 08:11:51 기사원문
  • -
  • +
  • 인쇄
적은 투구 수에도 완투 기회를 놓친 토론토 블루제이스 선발 알렉 매노아, 아쉬움은 숨기고 동료에 대한 믿음을 드러냈다.

매노아는 22일(한국시간) 캐나다 온타리오주 토론토의 로저스센터에서 열린 신시내티와 홈경기를 마친 뒤 가진 인터뷰에서 "타자들을 상대로 공격적으로 던졌고 변화구로 약한 타구를 유도했다. 공격이 할 일을 하게 해줬다"며 자신의 등판(8이닝 7피안타 4탈삼진 1실점)에 대해 말했다.

8회까지 투구 수는 단 83구. 9회까지 충분히 던질 수 있는 투구였고 그도 찰리 몬토요 감독에게 더 던지고싶다는 뜻을 드러냈지만 9회를 마무리 조던 로마노에게 맡겼다.

그는 "감독에게 더 던지고싶다고 말했지만, 나는 코치가 아니다"라며 자신에게 선택권이 없었다고 말했다. "나는 경쟁심이 넘치는 선수"라며 욕심을 드러내면서도 "이닝, 투구 수에 상관없이 나가서 팀에게 이길 수 있는 가장 좋은 기회를 주는 것이 내 할 일이다. 우리 팀에는 최고의 마무리가 있다"며 마무리 로마노를 믿었다고 말했다.

몬토요 감독도 "우리 팀에는 최고의 마무리가 있다"며 9회 매노아를 내리고 로마노를 올린 이유에 대해 말했다.

그렇다고 매노아를 믿지 못한 것은 아니다. 몬토요는 "매노아는 계속 좋은 모습 보여주고 있다. 그가 나올 때마다 이길 수 있다는 자신감을 갖게되는데 오늘도 마찬가지였다. 어려운 상황에서도 빠져나갈 방법을 찾았다"며 선발의 투구를 칭찬했다.

매노아의 눈부신 호투도 타선의 활약이 없었다면 빛이 바랬을 것이다. 이날 멀티홈런을 때린 보 비셋은 "팀의 승리를 돕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 그렇게 할 수 있다면 정말 좋겠지만, 그러지 못한다면 다른 선수가 해주기를 바라고 있다. 투수들이 자신이 가진 모든 것을 내놓으며 던지고 있는데 그런 모습을 보고 있으면 돕고 싶어진다. 오늘은 도울 수 있어서 좋았다"며 소감을 전했다.

이날 홈런 두 개 모두 초구를 노려 넘겼던 그는 "공격적인 자세는 아주 중요하다. 소극적인 자세로는 어떤 것도 할 수 없다. 내 능력, 내가 해온 연습들을 믿었고 그게 오늘 통했다"며 공격적인 타격의 중요성을 강조했다.

몬토요 감독도 "이 젊은 선수에게서 그런 모습을 뺏고싶지않다"며 비셋의 공격적인 자세를 칭찬했다.

[토론토(캐나다) = 김재호 MK스포츠 특파원]

[ⓒ MK스포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

포토 뉴스야

랭킹 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