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미크론, 감기 유전자 혼종" 감염력 비밀 풀리나

[ 국제뉴스 ] / 기사승인 : 2021-12-05 15:28:45 기사원문
  • -
  • +
  • 인쇄
오미크론 (사진-KBS 뉴스 캡쳐)
"오미크론, 감기 유전자 혼종" 감염력 비밀 풀리나(사진-KBS 뉴스 캡쳐)

코로나19 새 변이 오미크론이 전염력이 높은 배경에는 감기 바이러스 유전자 코드가 있을 수 있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현지시간 4일 워싱턴포스트에 따르면 미국 바이오메디컬 정보 분석업체 엔퍼런스 연구진은 최근 오미크론 변이의 염기서열 분석 결과가 담긴 논문을 공개했다.

분석 결과 오미크론 변이는 기존 코로나19 바이러스와 달리 통상적인 감기 바이러스에서 발견되는 유전자 코드를 갖고 있었다.

연구진은 코로나19 기존 바이러스와 역시 코로나 계열 바이러스이지만 감기를 유발하기만 하는 HCoV-229E 바이러스에 동시에 감염된 숙주의 체네에서 이런 변화가 일어났을 가능성이 있다고 추정했다.

연구진이 찾아낸 유전자 코드는 오미크론 변이를 제외한 다른 코로나19 변이에선 확인된 적이 없다.

논문 공동 저자인 벤키 순다라라잔은 오미크론 변이와 감기 유발 바이러스 HCoV-229E가 '현저한' 유사성을 지닌다면서, 이는 코로나19가 인간 숙주에 더욱 잘 적응해 일부 면역체계를 우회할 수 있게 할 가능성이 있다고 말했다.

그는 "바이러스는 통상적으로 감염력이 높아지는 방향으로 진화하면서 심각한 증상을 초래할 수 있는 특성은 상실한다"면서도 "오미크론 변이가 그런 경우인지 확실히 알기 위해선 더 많은 자료와 분석이 필요하다"고 덧붙였다.

  • 글자크기
  • +
  • -
  • 인쇄

포토 뉴스야

랭킹 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