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민재, 경고누적으로 WC 2차예선 레바논전 출전 불발 [오피셜]

[ MK스포츠 축구 ] / 기사승인 : 2021-06-10 18:50:25 기사원문
  • -
  • +
  • 인쇄
파울루 벤투(52) 감독이 이끄는 축구대표팀이 수비의 핵 김민재(25, 베이징 궈안)가 빠진 채 2022 카타르 월드컵 아시아 지역 2차예선 최종전을 치르게 됐다.

대한축구협회는 10일 “김민재가 경고누적으로 오는 13일 레바논전 출전이 불가능해짐에 따라 금일 소집해제 됐다”고 밝혔다.

김민재는 지난 2019년 10월 평양에서 열린 북한전과 지난 9일 스리랑카전에서 2경기 연속 옐로카드를 받았다. 월드컵 2차예선 규정에 따라 오는 13일 레바논전에는 출전할 수 없다.

한국은 지난 5일 투르크메니스탄, 지난 9일 스리랑카를 5-0으로 대파했다. 4승 1무, 승점 13점으로 H조 선두로 올라섰다.

승점 10점을 기록 중인 레바논에 골득실에서 크게 앞서 있어 오는 13일 경기를 패하더라도 9점 차 이상으로 패하지만 않는다면 조 1위로 최종예선에 진출하게 된다.

여러모로 유리한 상황이지만 김민재의 공백이라는 핸디캡을 안고 레바논전을 치러야 한다. 벤투 감독으로서는 남은 기간 김민재를 대신해 김영권(32, 감바 오사카)과 짝을 맞출 새로운 중앙 수비 조합을 찾아야 하는 과제를 안게 됐다.

[김지수 MK스포츠 기자]

[ⓒ MK스포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

포토 뉴스야

랭킹 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