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경원 불출마 선언에 당대표 김기현 당선 무게 '유승민 출마 여부 변수'

[ 국제뉴스 ] / 기사승인 : 2023-01-25 11:46:48 기사원문
  • -
  • +
  • 인쇄
나경원 전 의원(사진=국제뉴스DB)
나경원 전 의원(사진=국제뉴스DB)

나경원 전 의원의 전당대회 불출마 입장에 따라 김기현 국민의힘 의원이 차기 당대표로 당선될 가능성이 커졌다는 분석이 이어지고 있다.

나 전 의원은 25일 오전 서울 여의도 소재 국민의힘 당사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불출마’를 공식 선언했다.

기자회견 당시 특정 후보 지지에 대해서는 "앞으로 전대에서 제가 어떤 역할을 할 공간은 없다"라며 선을 그었다.

설 연휴를 계기로 발표된 각종 여론 조사에서 나 전 의원의 지지율이 급격하게 하락했고 대통령실이 나 전 의원을 해임한 것이 불출마 배경으로 언급되고 있다.

(서울=국제뉴스) 국민의힘 당권주자인 김기현 의원이 25일 오전 서울시 용산구재활용센터에서 설 연휴 재활용 쓰레기 분리 작업을 하기 위해 옷을 입고 있다. /사진=원명국 기자
국민의힘 당권주자인 김기현 의원이 25일 오전 서울시 용산구재활용센터에서 설 연휴 재활용 쓰레기 분리 작업을 하기 위해 옷을 입고 있다(사진=국제뉴스DB)

이에 따라 김기현 국민의힘 의원이 차기 당대표 선거에서 당선될 가능성이 더 커졌다는 주장에 무게가 실리고 있다.

국민의힘 당권주자인 김 의원은 이날 3·8 전당대회 경쟁 주자인 안철수 의원과의 '양자대결' 구도와 관련, "저의 길을 호시우보(虎視牛步)의 마음으로 뚜벅뚜벅 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국민의힘 전당대회 마지막 변수는 유승민 전 의원의 출마 여부다.

‘당원 100%’ 룰 변경과 함께 ‘대통령을 뒷받침 하는’ 정당이 돼야 한다는 의견이 모인 결과다.

유 전 의원이 출마할 경우 ‘예비경선(컷오프)’를 통과할 수 있을지 귀추가 주목되고 있다.

  • 글자크기
  • +
  • -
  • 인쇄

포토 뉴스야

랭킹 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