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아이 살해 피해자 아빠는 배우 김태형 '10년전 기억 그대로...'

[ 한국미디어뉴스통신 ] / 기사승인 : 2022-09-23 08:41:10 기사원문
  • -
  • +
  • 인쇄

MBN '특종세상'
MBN '특종세상'




지난 22일 방송된 MBN '특종세상'에서는 10년 전 세 아이를 잃어버린 아빠, 배우 김태형의 근황과 당시 상황에 대한 이야기를 나눴다.

지난 2012년 세 아들을 엄마가 살해했다는 보도가 나왔다. 사망한 아이들의 아버지는 다름아닌 중견배우 김태형이였다. 이후 김태형은 방송가에서 자취를 감췄다.

10년이 흐른 지금, 김태형은 "때만 되면 공황장애가 밀려온다. 몸이 기억한다"라며 10년 째 지우기 힘든 그날의 기억에 눈물을 흘렸다.

"천국에서 만나자. 열심히 살아야 한다. 지옥가면 아이들 못 만난다"며 김태형은 현재 아파트 분양 사무소에서 막내 사원으로 일하고 있었다. 배우의 모습과는 사뭇 다른 일상이었다.

김태형은 "자의적으로 연기활동을 그만 둔 건 아니고, 개인 가족사가 있어서 사람도 기피하게 되고 그런 상황이었다"며 "공황장애도 오고 운전을 하면 매일 다녔던 길인데도 엉뚱한 길로 간 적도 있다"고 털어놨다. 그는 "세 아들 영진이, 영범이, 영건이를 10년 전 8월에 잃어버리고 한 3년 정도 큰 방황했다"고 했다.

김태형은 "좋은 엄마였다. 제 기억으로 아이들한테 잘해주고 자기가 사치를 한다든가 그런 거 없이 아이들한테 정말 잘해줬다"며 "어느 순간, 아이들 대하는 게 거칠어졌다. 짜증도 많이 냈다. 왜 저렇게 짜증을 부리지?"라고 했다. 이후 아내는 말도 없이 집을 나가 문자 한통을 남기고 연락이 두절됐다. 김태형은 "아이들하고 바람 좀 쐬고 오겠다 그러고 아이들을 데리고 나가서 돌아오지 않았다"며 눈물을 흘렸다.

아내와 연락이 안 되자 경찰에 가출 신고를 했고, 일주일 후 '아내 분 찾았다'는 말에 '애들은요?'라고 물었더니 '잘못됐습니다'라고 했다고. 김태형은 "표현을 못한다. 그냥 패닉이다. 혼이 나가있는 거다"며 "아이들이 엄마하고 같이 나간 그날부터 찾아서 장례 치르는 날까지 정확히 10일 정도 걸렸다. 열흘을 아무 것도 안 먹고 술만 마셨다"고 했다. 그러면서 "그 정도 되니까 내가 스스로 극단적인 선택을 안하더라도 한 이틀만 더 마시면 그냥 가겠더라"면서 "그 정도 상태였다. 그냥 끝내는 거만 생각하고, 그 생각만 들었다"고 말해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김태형은 "납골당도 안 했다. 납골당에 보관을 해놓으면 매일 거기 가서 울고 있을 것 같다. 못 견디고 내가 이겨낼 수 없을 거 같다"며 눈물을 쏟았다. 그는 "지금은 약간은 아쉽긴 하다. 이제 10년 정도 됐으면 한 번쯤은 가봐야 되지 않을까"라면서 아이들을 하늘나라로 떠나보냈던 곳을 찾기도 했다.

김태형은 지금도 아내가 왜 아이들을 죽음으로 내몰았는지, 이유를 모른다고. 그는 "그 이유를 수사 기관에서도 정확히 밝혀내지 못했다. 기자들이 그냥 쓰기 좋은 말 가십거리 좋지 않냐. 생활비가 부족해서 극단적인 선택을 했다 뭐 이렇게"라면서 "그것만큼은 제가 못 견디겠더라"고 했다.

김태형은 "면회를 갔다. 저도 궁금하니까 그리고 너무 황당하고 그래서. 근데 면회를 거절하더라. 면회 거절하면 만날 길이 없다. 그래서 편지를 썼다"면서 "너는 지금 창살 안에 갇혀 있지만 아마 나는 창살 없는 감옥에서 너와 똑같은 형벌을 받아야 될거다"고 했다. 김태형은 "10년 전 그 당시에는 극단적인 생각을 수도 없이 했다"며 "기회만 닿으면 이라고 그 정도로 생각하고 있었으니까"라고 털어놨다.

김태형은 "큰 아이가 여덟 살, 둘째 아이가 여섯 살, 셋째 아이가 세 살이었다. 저한테는 기쁨만, 행복함만 주고 갔으니까 더 미안하다"면서 "해준건 아무것도 없는 거 같은데 그 기억과 추억은 많이 남아있으니까"라며 아이들과의 행복했던 추억을 떠올리기도 했다.

김태형은 "꿈에 문득 나타나고 그러면 자다가 누운 채로 엉엉, 나도 모르게 그렇게 된다"면서 "보고 싶거나 그럴 때는 많이 우는 거 같고 술을 먹고 잊으려고 해보고 별 짓을 다 해봤는데 그건 제 뜻대로, 의지대로 되는 게 아니더라. 고통은 아픔을 극복하는 게 아니라 견디는 거다"고 했다.

김태형은 "세 아이들을 하늘나라에 가서 다시 볼 때 지금은 아빠가 바보 아빠고 울고 아빠고 못난 아빠지만, 자랑스럽진 않더라고 너희를 앞에 너희를 만날 때 부끄럽지 않은 아빠가 되겠다"고 했다.




MBN '특종세상'
MBN '특종세상'

  • 글자크기
  • +
  • -
  • 인쇄

포토 뉴스야

랭킹 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