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준석, 결국 효력정지 가처분 신청

[ 국제뉴스 ] / 기사승인 : 2022-08-10 13:48:18 기사원문
  • -
  • +
  • 인쇄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국제뉴스DB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국제뉴스DB

(서울=국제뉴스) 구영회 기자 =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가 10일 비상대책위원회 전환에 대한 법적 대응에 나섰다.

이준석 대표는 이날 자신의 SNS에 "가처분 신청 전자로 접수했습니다"라는 글을 남겼다.

이준석 대표는 국민의힘 비대위 출범이 대표직에 복귀할 수 없다는 사실에 대한 법적 대응이다.

특히 오는 13일 기자회견을 예고한 만큼 이날 회견에서 비대위 전환에 대한 자신의 입장을 구체화할 것으로 보인다.

이준석 대표는 앞서 대통령실 청년대변인으로 발탁된 박민영 국민의힘 대변인의 '단 한 번도 사람에 충성한 적 없으며 따라서 사람을 배신한 적도 없다'는 발언에 대해 "박민영 대변인에게 충성을 요구한적이 없으니 충성을 받은 적이 없고 충성을 받지 않았으니 배신도 아니다"고 글을 남겼다.

또 "박민영 대변인이 당 대변인으로 있는 동안 저는 단 하나의 지시도 내린바가 없다. 자유가 가진 큰 기회와 가능성을 믿었기 때문"이라며 "박민영 대변인은 누구보다도 그 자유를 잘 활용했다"고 밝혔다.

이준석 대표는 "길은 대변인 직함이지만 그곳의 근무환경은 좀 다를 것"이라며 "젊은이란 자유의 '모미'(몸) 아니면 '햄보칼 수가 업'는데(행복할수가 없어) 잘 헤쳐나가길 기대한다"고 덧붙였다.

  • 글자크기
  • +
  • -
  • 인쇄

포토 뉴스야

랭킹 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