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홍근, 공정거래위원장 후보 지명 철회 촉구

[ 국제뉴스 ] / 기사승인 : 2022-07-06 11:30:04 기사원문
  • -
  • +
  • 인쇄
▲ 박홍근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는 6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비상대책위원회의 모두발언을 통해 윤석열 대통령은 더 늦지 않게 공정거래위원장 후보자의 지명을 철회하고 공정의 가치에 부합하는 철학과 능력을 갖추 인사를 물색할 것을 촉구하고 있다./사진=원명국 기자
▲ 박홍근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는 6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비상대책위원회의 모두발언을 통해 윤석열 대통령은 더 늦지 않게 공정거래위원장 후보자의 지명을 철회하고 공정의 가치에 부합하는 철학과 능력을 갖추 인사를 물색할 것을 촉구하고 있다./사진=원명국 기자

(서울=국제뉴스) 구영회 기자 = 박홍근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는 6일 "대통령실이 송옥렬 서울대 교수의 과거 성희롱 발언을 알고 있음에도 공정거래위원장 후보으로 지명했다는 그 자체가 충격"이라고 강조했다.

박홍근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비상대책위원회의에서 "윤석열 대통령은 연이은 인사 대참사에도 사과나 유감 표명은 커녕 또다시 성비위 논란이 있는 후보를 공정거래위원장에 지명했다"며 이같이 밝혔다.

박홍근 원내대표는 "교수가 자신이 가르치던 학생들을 대상으로 입에 담기 민망할 성희롱 발언을 했는데 사과했으니 별문제 없다는 인식은 충격"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성비위로 징계성 처분을 받은 윤재순 총무비서관도 대통령 측근으로 자리를 지키고 있으니 대통령과 사법연수원 동기인의 이정도 발언은 아무 문제가 없느냐"며 "전문성면에서도 부적절한 인사로 판단된다"고 지적했다.

또 "송옥열 후보자는 친재벌 대기업성향의 상업전공자로서 공정거래법상 금산불리원칙 폐지를 주장하고 재벌의 내부거래규제를 비판하는 등 재벌정책에 대한 규제완화를 주장해온 인물이 공정거래법 1조에 명시된 사업자의 시장지배적지휘 남용과 과도한 경재력 집중을 방지하고 불공정거래 행위를 제대로 규제할 수 있을지 의문"이라고 말했다.

박홍근 원내대표는 "윤석열 정부에서는 도저히 공직에 중용되기 어려운 분들이 오히려 요직에 오르는 기이한 현상을 보이고 있다"며 "인사검증의 기준은 따로 있지 않고 바로 국민의 눈높이이고 후보자 스스로도 낙마 사유임을 인정했는데 대통령이 인정하지 않는 것은 아집과 오만일 뿐"이라고 꼬집었다.

아울러 "윤석열 대통령은 더 늦지 않게 지명을 철회하고 공정의 가치에 부합하는 철학과 능력을 갖추 인사를 물색하기 바란다"고 덧붙였다.

  • 글자크기
  • +
  • -
  • 인쇄

포토 뉴스야

랭킹 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