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탁ㆍ은가은→길병민까지…'국가가 부른다'와 뜨거운 맞대결

[ 비즈엔터 ] / 기사승인 : 2022-07-06 08:55:06 기사원문
  • -
  • +
  • 인쇄

[비즈엔터 이성미 기자]


▲'국가가 부른다'(사진제공=TV조선)
▲'국가가 부른다'(사진제공=TV조선)
'국가가 부른다' 영탁, 은가은, 공소원, 신인선, 허찬미, 길병민 등 모든 장르를 섭렵한 만능 가수들이 총출동한다.

오는 7일 방송되는 TV CHOSUN '국가가 부른다'(이하 '국가부')에서는 다양한 장르를 소화하는 '만능 가수' 특집으로 꾸며진다.

최근 첫 정규 앨범으로 돌아온 영탁은 이날 방송에서 신곡 '신사답게' 무대를 선보이며 화끈하게 등장한다. 국가부 요원들은 그의 신곡 무대를 지켜보며 박수 갈채를 보내고 열띤 호응을 이끌며 분위기를 후끈 달군다.

▲'국가가 부른다'(사진제공=TV조선)
▲'국가가 부른다'(사진제공=TV조선)
'만능 가수' 팀의 특별 팀장이 된 영탁은 '사랑의 콜센타' 직원으로 활약했던 노하우로 팀을 승리로 이끄겠다는 포부를 드러낸다.

영탁이 '국가부'에 출연한다는 소식에 특별히 영탁의 노래를 준비한 이병찬은 '막걸리 한잔'으로 트로트에 첫 도전장을 내민다. 이병찬만의 색깔로 열창한 '막걸리 한잔'을 들은 영탁은 "갓 나온 막걸리 같다"라며 극찬을 아끼지 않는다.

▲'국가가 부른다'(사진제공=TV조선)
▲'국가가 부른다'(사진제공=TV조선)
또한 '국민가수' 2등 김동현과 '미스터트롯' 2등 영탁이 즉석 2위 팀을 결성한다. 두 사람은 '내 마음 당신 곁으로'로 스페셜 듀엣 무대를 꾸미고, 시원한 가창력을 발산하며 완벽한 무대를 탄생시킨다.

박창근과 영탁의 대결도 관전 포인트 중 하나다. 박창근은 전영록의 '하얀 밤에'를 선곡하며 선글라스와 빨간 장미꽃으로 퍼포먼스를 가미하고 평소와 180도 다른 창법으로 치명적인 매력을 한껏 발산한다.

▲'국가가 부른다'(사진제공=TV조선)
▲'국가가 부른다'(사진제공=TV조선)
이에 영탁은 싸이의 '예술이야'로 맞승부를 펼친다. 화려한 무대매너로 스튜디오를 열광의 도가니로 만든 영탁과 반전 매력을 폭발시키며 제대로 이를 간 박창근. 창과 방패 같은 두 사람의 치열한 대결의 승자는 누가 될지 7일 오후 10시 방송되는 TV CHOSUN '국가부'에서 확인할 수 있다.

이성미 기자 smlee@bizenter.co.kr

  • 글자크기
  • +
  • -
  • 인쇄

포토 뉴스야

랭킹 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