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동경 결승골’ 울산, 현대가 더비서 전북 누르고 ACL 4강 진출

[ MK스포츠 축구 ] / 기사승인 : 2021-10-17 23:20:31 기사원문
  • -
  • +
  • 인쇄
현대가 더비로 열린 2021 아시아축구연맹(AFC) 챔피언스리그(ACL) 8강전에서 울산현대가 활짝 웃었다.

울산은 17일 전주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전북현대와의 2021 ACL 동아시아 권역 8강 단판 승부에서 연장전에 터진 이동경의 환상적인 중거리슛 결승골에 힘입어 3-2 승리를 거뒀다.

디펜딩 챔피언 울산은 이로써 ACL 4강에 안착하며 2연패 달성에 한 발 더 가까이 다가섰다. 울산은 오는 20일 전주월드컵경기장에서 포항스틸러스와 결승 진출을 놓고 다툰다. 포항은 앞서 열린 8강전에서 나고야 그램퍼스(일본)을 3-0으로 이기고 4강에 선착했다.

지난 2006년 ACL 4강전에서 전북에게 당했던 패배를 설욕한 울산은 올 시즌 전북 상대 맞대결 전적에서 2승 2무 우위를 이어갔다. 반면 안방에서 5년 만에 ACL 우승을 노렸던 전북은 울산의 벽에 막혀 8강에서 만족해야 했다.

전북은 이날 경기에 앞서 진행된 코로나19 진단 검사에서 선수 1명이 양성 판정을 받았다. 하지만 해당 선수를 제외한 나머지 선수단이 음성이 나오면서 경기가 예정대로 진행됐다.

울산은 전반 13분 바코의 선제골로 기선을 제압했다. 전북은 곧바로 반격에 나섰다. 전반 39분 한교원이 동점골을 터뜨렸다. 그러나 울산은 전반 추가시간 윤일록의 추가골로 다시 앞서나갔다.

1-2로 뒤진 채 전반을 뒤진 채 전반을 마친 전북은 후반 3분 만에 다시 승부를 원점으로 돌렸다. 울산 수비수 김기희가 헤딩으로 걷어낸 공을 페널티박스 안에 있던 쿠니모토가 가슴으로 트래핑한 후 논스톱 왼발 슛으로 골문을 열었다.

결국 승부는 연장에서 갈렸다. 울산의 해결사는 이동경이었다. 이동경은 연장 전반 11분 상대 페널티박스 바깥 오른쪽 지역에서 강력한 왼발 중거리슛으로 전북 골문 반대편 구석을 뚫었다. 울산을 4강으로 이끄는 결정타였다.

[안준철 MK스포츠 기자]

[ⓒ MK스포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

포토 뉴스야

랭킹 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