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리아닷컴 뉴스

[ 환경일보 ]

오규석 기장군수, '방사능 오염수 방류 규탄' 1인 시위


국회의사당 정문 앞에서 1인 시위를 하는 오규석 군수 /사진제공=기장군
국회의사당 정문 앞에서 1인 시위를 하는 오규석 군수 /사진제공=기장군




[기장=환경일보] 손경호 기자 = 기장군수는 5월4일 오후 2시30분 여의도 국회의사당 정문에서 ‘일본정부의 후쿠시마 방사능 오염수 해양방류 결정’을 규탄하고 철회를 촉구하기 위해 1인 시위를 진행했다고 밝혔다.



지난 4월14일 부산시 일본영사관과 4월19일 주한일본대사관 앞에서 후쿠시마 방사능 오염수 해양방류 결정 철회를 촉구하는 1인 시위를 벌이고, 지난 4월27일 청와대 앞에서 우리 정부의 즉각적이고 강력한 제재조치를 요구하는 1인 시위를 가진데 이어 이번이 4번째다.



오규석 군수는 이날 국회 앞에서 “일본 정부가 일방적으로 결정한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 해양방류 결정은 절대 받아들일 수 없다. 일본정부는 즉각 철회해야 한다. 우리 바다를 죽이고, 우리 수산업을 죽이고, 우리 어민을 죽이는 것이라며 대한민국 국회와 정부가 앞장서서 일본 정부에 맞서 싸워야 한다”며 일본정부를 강력하게 비판했다.



오 군수는 이번 시위를 통해 여야 국회의원들이 단합된 뜻을 모아 일본정부에 단호한 결의를 표명하고 후쿠시마 방사능 오염수 방류 결정이 조속히 철회될 수 있도록 적극적인 관심과 대응을 요청했다.



또한 우리정부에 대해서도 후쿠시마 방사능 오염수 방류에 대비해 전국 해수 중 방사능 조사지점과 횟수를 대폭 늘려 방사능의 지속적인 감시를 강화하고, 과학적 방사능 조사를 통한 논리적 대응 마련을 강조했다.



아울러 해수 방사능 정보에 대해 전 국민을 대상으로 실시간으로 투명한 정보공개가 이뤄져 국민의 불안감을 해소하고, 국제기구와도 긴밀한 협력을 통해 일본의 방사능 해양투기 감시에 모든 노력을 아끼지 말아야 한다고 강조했다.

환경일보 인기 기사 해당 언론사페이지로 이동합니다

사회 인기 뉴스

많이 본 뉴스

실시간 속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