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리아닷컴 뉴스

[ 스포츠동아 ]

[TV체크] 백지영, 아들 욕심? “공장문 닫기 전에..”



가수 백지영이 아들 욕심을 나타냈다.

17일 MBN '전국방방쿡쿡'에서는 백지영과 거미가 게스트로 출연했다.

거미는 이날 촬영 때문에 집에 두고 온 딸 생각에 눈물을 흘렸다.

이어 MC 차태현이 백지영 딸의 근황을 물었고, 백지영은 "딸이 5살이 됐다. 매일 리즈를 갱신한다"라고 딸 자랑을 시작했다.

차태현이 "딸은 그나마 잡으러 다니지 않아도 되지 않나"라고 묻자 백지영은 "잡으러 다닌다"며 딸의 활발한 성격을 밝혔다.

차태현은 "5살 아들은 줄을 매달아놔야 한다"라고 강조했고, 백지영은 "궁금해서 아들을 낳아봐야 되나?"라며 덧붙였다.

안정환이 "오늘 보양식도 먹었는데"라고 거들자 백지영은 "공장문 닫기 전에 어떻게 빨리?"라고 진지하게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동아닷컴 전효진 기자 jhj@donga.com

스포츠동아 인기 기사 해당 언론사페이지로 이동합니다

연예 인기 뉴스

많이 본 뉴스

실시간 속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