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리아닷컴 뉴스

[ 서울신문 ]

이탈리아 “수입 중국산 마스크 절반이 불량품”

이탈리아 정부가 수입한 중국산 마스크의 절반 정도가 불량 제품이라는 조사 결과가 나왔다.

이탈리아 일간 라 레푸블리카에 따르면 이탈리아 검찰은 13일(현지시간) 보건당국이 지난해 의료기관 보급 등을 목적으로 자체 수입한 중국산 마스크 가운데 12개 제품 2억 5000만장이 품질 기준을 충족하지 못한 것으로 조사됐다고 밝혔다. 하지만 이들 제품들에는 모두 유럽 마스크 인증 등급인 ‘FFP2’와 ‘FFP3’ 마크가 찍혀 있었다. 검찰 조사 결과 이들 제품들은 인증 등급이 요구하는 기준보다 필터링 기능이 최대 10배 약하거나 인증서 자체가 위조된 것으로 드러났다. FFP2 마스크의 경우 입자 차단 효과가 95% 이상이어야 하는데, 중국산 마스크는 36%에 불과했다. FFP3 역시 마찬가지였다.

이탈리아 당국이 지난해 중국에서 수입한 마스크 물량은 FFP2 3억 장, FFP3 2억 3100만 장 등 모두 5억 3100만 장이다. 불량 마스크 2억 5000만장 중 아직 시중에 유통되지 않은 6000만장은 검찰에 압수됐다. 그러나 지역 보건·의료기관, 요양원 등에 이미 공급된 1억 9000만장은 회수할 방법이 없는 상황이다. 때문에 의료진 상당수가 불량 마스크를 착용한 채 코로나19 환자 치료에 나선 셈이다. 검찰은 불량 마스크 제품명을 공개하고 이를 소지하고 있을 경우 사용하지 말고 즉각 처분할 것을 당부했다.

이탈리아 검찰은 앞서 지난 2월 마스크를 공급받은 일부 의료진들로부터 얼굴에 잘 맞지 않거나 소재가 불량하다는 신고가 보건당국에 접수되자 수사를 벌여왔다. 검찰은 마스크 수입 과정에서의 절차상 하자가 있었는지, 책임자의 과실은 없는지 등을 계속 조사하고 있다. 이탈리아는 코로나19 사태 이전에 마스크 자체 생산 설비가 사실상 갖춰져 있지 않아 마스크 제품을 대부분 수입에 의존해왔다.

김규환 선임기자 khkim@seoul.co.kr

서울신문 인기 기사 해당 언론사페이지로 이동합니다

해외 인기 뉴스

많이 본 뉴스

실시간 속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