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하의 기적’ 쓴 황희찬 “동료들 열심히 뛰는데…나도 무언가를 하고 싶었다” [한국 16강 진출]

[ MK스포츠 축구 ] / 기사승인 : 2022-12-03 06:00:02 기사원문
  • -
  • +
  • 인쇄
“동료들에게 미안했다.”

파울루 벤투 감독이 지휘하는 한국 축구대표팀은 3일(한국시간) 카타르 알라이얀에 위치한 에듀케이션 시티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2 국제축구연맹(FIFA) 카타르 월드컵 H조 조별리그 포르투갈과 3차전에서 후반 46분 황희찬의 결승골에 힘입어 2-1 짜릿한 역전승을 거뒀다.

한국은 극적으로 16강에 올랐다. 한국은 승점 4점(1승 1무 1패)을 기록, 포르투갈(승점 6점 2승 1패)에 이어 조 2위에 자리했다. 우루과이와 승점 동률을 기록했으나 다득점(4-2)에서 앞섰다.



지난 1, 2차전 부상으로 나서지 못했으나 3차전에서 결승골과 함께 Play Of The Match(POTM)로 선정된 황희찬은 도하의 별로 우뚝 섰다.

경기 후 황희찬은 방송 인터뷰에서 “흥민이 형이 너무 좋게 찔러줬다. 오프사이드가 안 됐다는 것을 알고 있었다. 그 순간, 모든 국민들을 자랑스럽게 해서 기쁘다”라고 이야기했다.

부상으로 뛰지 못했던 1, 2차전. 벤치에서 동료들을 바라보는 마음은 어땠을까.

그는 “1, 2차전을 준비하기 전까지는 뛸 수 있을 거라 생각했다. 그러나 부상이 재발하면서 원했던 경기를 펼치지 못했다. 동료들이 힘들게, 열심히 뛰는데 못 뛰니 너무 미안했다”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나도 무언가를 하고 싶었다. 다행히 회복이 잘 되어서 3차전을 준비를 할 수 있었다. 더 이상 어떻게 되어도, 아파도 괜찮다는 정신력으로 준비했다. 자랑스러운 순간이다”라고 힘줘 말했다.

이제 16강이다. 한국은 오는 6일 오전 4시, G조 1위와 16강을 가진다. 황희찬은 “16강도 이기는 것을 목표로 해서 준비하겠다. 우리 선수들 너무 수고했다”라고 말했다.

[이정원 MK스포츠 기자]

[ⓒ MK스포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

포토 뉴스야

랭킹 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