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모·형제 도둑 취급"…박수홍 父, 친족상도례 뭐길래

[ 코리아이글뉴스 ] / 기사승인 : 2022-10-05 15:36:33 기사원문
  • -
  • +
  • 인쇄






자신의 큰 아들 횡령 혐의 관련 검찰 대질 조사 과정에서 둘째 아들인 방송인 박수홍을 폭행한 박수홍의 부친이 친족상도례를 적용받을 지 관심이 모아진다.



방송인 박수홍(52)이 부친에게 폭행을 당한 가운데, 부친이 큰아들이 아닌 자신이 횡령을 했다고 주장하는 것으로 전해졌다.



노 변호사는 "모든 횡령과 자산관리는 본인이 했다고 주장하고 있다."라며 "친족상도례를 악용하고 있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노 변호사는 우리 법은 가족끼리의 재산 범죄(횡령, 사기 등)는 처벌하지 않고 있다.



형법 제328조 ‘친족상도례(親族相盜例)’는 4촌 이내 인척, 배우자 간 일어난 절도·사기·배임·횡령·공갈죄 등 재산 범죄 형을 면제하는 특례조항이다. 가족 사이엔 도둑질을 해도 처벌하지 않는다는 개인보다 가족을 중시하는 관습이 투영된 것이다.



그러나 박수홍의 형은 ‘동거 중인 친족’이 아니기 때문에 범죄 사실을 안 날로부터 6개월 이내 고소하면 처벌 가능하다. 그러나 부친이 횡령을 한 경우 친족상도례 대상으로 처벌 받지 않는다.



박수홍의 형과 형수 역시 "아버지 심부름을 했던 것뿐이고, 아버지가 총괄했다."라고 주장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하지만 박수홍이 부친에게 "제 인터넷뱅킹 ID와 비밀번호는 아세요?"라고 묻자 친부는 "그건 모른다."라고 답한 것으로 전해졌다. 그러면서도 자신이 다 관리했다고 주장하고 있다는 게 박수홍 측의 전언이다.



자신의 폭행으로 인해 무산된 대질 조사 대신 전화통화 등으로 진행한 조사에서도 박수홍의 부친은 친형을 두둔한 반면 박수홍을 향해서는 고성을 치는 등 격앙된 반응을 보인 것으로 알려졌다.



특히 박수홍의 부친은 둘째 아들을 괘씸해하고 있다. 박수홍의 부친은 SBS연예뉴스에 "팔십 나이 든 부모를 이런 데까지 불러서 조사받게 했으면 미안하다고 해야지. 지(박수홍)가 매스컴에 대고 부모 형제를 도둑 취급했다."라고 분노했다.



박수홍은 예전부터 부친이 형의 편만 들어와 크게 섭섭함을 느껴온 것으로 알려졌다. 유튜브 채널 '연예 뒤통령이진호'를 운영하는 이진호 씨에 따르면, 검찰 조사 과정에서도 부친은 모든 잘못이 박수홍 탓이라고 주장했다. "거의 박수홍을 죽이는, 일방적으로 형을 지키기 위한 발언만 했다."라는 것이다.



이로 인해 이미 큰 충격을 받았던 박수홍인 만큼 전날 부친의 행동으로 실신까지 했던 것이다. 부친이 왜 형의 편을 일방적으로 드는지는 확인이 안 됐다. 그의 가부장적인 성향 탓으로 추정하는 이들도 있다.



박수홍은 부친의 사업 실패 이후 자신의 평생 소원에 대해 "부모의 호강"이라고 말해왔다. 그런 그라도 최근 상황이 잇따라 악화되는 걸 지켜보면서 크게 배신감을 느끼지 않겠냐고 연예인 관계자들은 입을 모으고 있다. 다만, 마음 약하기로 소문난 박수홍이 부친을 폭행 등의 혐의로 직접 고소할 가능성은 낮은 편이다.

  • 글자크기
  • +
  • -
  • 인쇄

포토 뉴스야

랭킹 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