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 ‘김건희 논문 표절 의혹’ 국감 출석 거부시 동행명령장 발부

[ 대구일보 ] / 기사승인 : 2022-10-03 14:56:38 기사원문
  • -
  • +
  • 인쇄
김건희 여사와 캐나다 총리 부인 트뤼도 여사가 지난 달 23일(현지시간) 캐나다 국립미술관에서 대화하고 있다. 연합뉴스
국회 교육위원회 소속 야당 의원들이 3일 김건희 여사의 ‘논문 표절 의혹’과 관련된 국정감사 증인들을 향해 “계속해서 출석을 거부하면 동행명령장 발부 등을 검토하겠다”고 밝혔다.

더불어민주당은 4일부터 시작되는 국감에서 ‘김건희 의혹’을 핵심 쟁점으로 부각시킨다는 방침이다.

국민의힘은 “반민주적 폭거로 결코 인정할 수 없다”고 반발했지만 다른 상임위에서도 김 여사 관련 증인 채택을 두고 여야 간 치열한 공방이 벌어질 것으로 전망된다.

교육위 소속 김영호·강득구·강민정·도종환·문정복·박광온·서동용·안민석 민주당 의원과 민형배 무소속 의원은 이날 “국민대·숙명여대 증인들은 도피성 해외출장 즉각 중단하고 국정감사에 출석하라”고 성명을 발표했다.

이들은 “이번 국감 핵심 증인으로 채택된 국민대 임홍재 총장과 숙명여대 장윤금 총장 등 김 여사 표절 의혹 관련 증인들 대부분이 불출석 사유서를 제출했다”라며 “증인들의 사유는 하나 같이 ‘해외 출장’ 일색에다, 출장 기간도 국감 일정과 절묘하게 겹쳐 있다”고 지적했다.

김 의원 등에 따르면 임 총장은 대학과 교류관계를 맺고 있는 해외의 한 대학 개교기념 행사 초대장을 증빙으로 붙여 국감 불출석을 통보했다.

장 총장은 해외 출장 일정을 사유로 제출했는데 출장 기안이 제시된 시점과 항공권 발권 날짜가 지난달 23일로 일치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상훈 기자 hksa707@idaegu.com
  • 글자크기
  • +
  • -
  • 인쇄

포토 뉴스야

랭킹 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