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티, 44년 만에 호주오픈 여자 단식 우승 호주선수 눈앞 

[ MHN스포츠 ] / 기사승인 : 2022-01-27 21:33:25 기사원문
  • -
  • +
  • 인쇄

애슐리 바티가 호주오픈 결승에 올라 44년만에 호주선수 우승에 도전한다. [EPA=연합뉴스]
애슐리 바티가 호주오픈 결승에 올라 44년만에 호주선수 우승에 도전한다. [EPA=연합뉴스]




(MHN스포츠 이규원 기자) 애슐리 바티(1위·호주)가 1978년 크리스 오닐 이후 44년 만에 호주오픈 여자 단식을 제패하는 호주 선수에 도전한다.



바티는 27일 호주 멜버른에서 열린 호주오픈 테니스 대회(총상금 7천500만 호주달러·약 644억원) 11일째 여자 단식 4강전에서 매디슨 키스(51위·미국)를 2-0(6-1 6-3)으로 물리쳤다.



바티는 1980년 웬디 턴불 이후 42년 만에 호주오픈 여자 단식 결승에 오른 호주 선수가 됐다.



2019년 프랑스오픈, 지난해 윔블던에서 우승한 바티는 개인 통산 세 번째 메이저 대회 단식 정상에 도전한다.



바티는 대니엘 콜린스(30위·미국)와 여자 단식 결승에서 맞대결한다.



콜린스는 이가 시비옹테크(9위·폴란드)를 역시 2-0(6-4 6-1)으로 제압하고 결승에 진출했다.



콜린스는 생애 처음으로 메이저 대회 결승에 올랐다. 종전 자신의 메이저 대회 최고 성적은 2019년 호주오픈 4강이었다.



콜린스는 자신보다 세계 랭킹이 높은 시비옹테크를 상대로 1, 2세트 모두 게임스코어 4-0까지 앞서며 기선을 잡았다.




지난해 2월 애들레이드 인터내셔널에서 바티를 꺾은 대니엘 콜린스는 생애 처음으로 메이저 대회 우승을 노린다. [EPA=연합뉴스]
지난해 2월 애들레이드 인터내셔널에서 바티를 꺾은 대니엘 콜린스는 생애 처음으로 메이저 대회 우승을 노린다. [EPA=연합뉴스]




바티와 콜린스의 상대 전적은 3승 1패로 바티가 앞선다. 그러나 최근 대결인 지난해 2월 애들레이드 인터내셔널에서는 콜린스가 2-0(6-3 6-4)으로 이겼다.



한편, 이번 대회 남자 복식에서는 닉 키리오스-서나시 코키나키스 조와 매슈 에브덴-맥스 퍼셀 조가 호주 선수들끼리 결승전을 치른다.



혼합 복식 결승에도 제이슨 커블러-제이미 포를리스(이상 호주) 조가 진출하는 등 호주 선수들의 선전이 눈에 띈다.



바티와 콜린스의 결승전은 한국 시간으로 29일 오후 5시 30분에 시작되며 TV N SHOW 채널에서 생중계한다.

  • 글자크기
  • +
  • -
  • 인쇄

포토 뉴스야

랭킹 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