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당, 대장동 실체 규명 신속 수사 촉구

[ 국제뉴스 ] / 기사승인 : 2021-10-18 14:21:46 기사원문
  • -
  • +
  • 인쇄
윤호중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가 18일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 참석해 돈을 받은 사람이 진짜 몸통이라고 말하고 있다.
윤호중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가 18일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 참석해 돈을 받은 사람이 진짜 몸통이라고 말하고 있다.

(서울=국제뉴스) 구영회 기자 = 더불어민주당은 화천대유 핵심 인물 남욱 변호사의 신속한 입국 수사로 실체 규명에 속도를 내달라고 주문했다.

윤호중 원내대표는 18일 국회에서 열린 최고의원회의 모두발언을 통해 "오늘 남욱변호사가 입국해서 수사를 받는다며 불변의 진실은 단 하나, '돈을 받은 사람이 진짜 몸통'"이라고 말했다.

이어 "돈이 나와 머문 자리, 그 요소요소에 일확천금을 만졌던 사람들이 진범"이라고 주장했다.

윤호중 원내대표는 "공공개발을 좌초시키고 개발 비리를 도와준 대가로 퇴직금과 후원금, 자문비로 둔갑한 더러운 돈을 받은 국민의힘 편에선 자들"이라고 말했다.

그런데 "최대한 공공이익으로 환수라려 민간독점 개발을 민관합동 개발로 전환시켜낸 이재명 후보지만 오히려 시민들께는 미안한 마음뿐이라며 몸을 낮추고 말을 아기고 있다"고 밝혔다.

윤호중 원내대표는 "이같이 민주당이 공직자로서 국민 앞에 예의를 지키고 책임을 다하는 방식"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윤호중 원내대표는 "대통령 후보에게 마타도어를 하려고 본인들의 과오를 남에게 뒤집어씌우는 염치없고 뻔뻔한 국민의힘과는 본질적으로 다른다"고 주장했다.

  • 글자크기
  • +
  • -
  • 인쇄

포토 뉴스야

랭킹 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