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라조 조빈, 원흠에게 뺏길 수 없는 콘셉트 욕심 "이건 내 거다"

[ 비즈엔터 ] / 기사승인 : 2021-10-13 17:29:30 기사원문
  • -
  • +
  • 인쇄

[비즈엔터 이성미 기자]


▲노라조(사진 = 네이버 NOW. '응수CINE' 방송 캡처)
▲노라조(사진 = 네이버 NOW. '응수CINE' 방송 캡처)
노라조가 세대를 아우르는 매력을 뽐냈다.

노라조는 13일 오후 네이버 NOW.를 통해 방송된 오디오쇼 '응수CINE'에 출연해 호스트 김응수와 함께 다채로운 케미를 발산했다.

이날 신곡 '고민은 배송만 늦출 뿐'의 멜로디를 쓴 조빈은 작곡에 대한 신념을 밝혀 눈길을 끌었다. "가수가 작곡 욕심을 내면 관계가 무너진다. 지금은 노래에 집중하려 한다. 이번처럼 좋은 기회가 있을 때 작곡에 참여해 보겠다"며 소신 발언을 했다.

노라조의 독특한 의상에 대한 이야기도 이어졌다. 채빈은 "아무나 소화할 수 있는 의상이 아니다. 나도 모르게 만져본 적도 있어서 당황하셨을 것 같다"고 고백했다. 조빈은 "신기해하고 관심 보여주는 게 내가 원했던 반응이었다. 같이 활동했던 아이돌이 그런 반응을 보여주는 게 최고의 극찬이다"라며 고마움을 전했다.

▲노라조(사진 = 네이버 NOW. '응수CINE' 방송 캡처)
▲노라조(사진 = 네이버 NOW. '응수CINE' 방송 캡처)
이에 원흠은 "막상 무대를 하면 나도 이런 콘셉트를 하고 싶다는 생각을 할 정도로 모든 사람이 조빈만 쳐다본다"며 부러움을 표했다. 역할을 바꿔보는 건 어떻냐는 질문에 조빈은 "이건 내 거다"라며 단호하게 선을 그어 웃음을 안겼다.

이어 노라조는 '고민은 배송만 늦출 뿐' 라이브 무대를 선보였다. 안방처럼 편한 분위기에서 두 사람의 폭발적인 가창력이 더욱 빛을 발했다. 김응수는 "노라조는 100% 라이브만 하는 등 무대에 임하는 자세가 최고인데 그것을 티 내지 않는다. B급인 척 하는 S급 아티스트"라고 최고의 찬사를 보냈다.

마지막으로 노라조는 "열심히 노래 들려드릴 거다. 우리가 얻고자 하는 것보다 여러분이 행복하셨으면 좋겠다"고 인사했다.

한편, 노라조는 신곡 '고민은 배송만 늦출 뿐'을 통해 전 국민 '고민 해결사'로 활약하고 있다.

이성미 기자 smlee@bizenter.co.kr

  • 글자크기
  • +
  • -
  • 인쇄

포토 뉴스야

랭킹 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