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부상 이겨낸 동반메달…수영커플의 입맞춤(영상)

[ 서울신문 ] / 기사승인 : 2021-08-02 10:09:14 기사원문
  • -
  • +
  • 인쇄
“이 순간을 위해서 열심히 훈련하면서 평생을 살아왔다. 그런데 정말 힘들었다. 마치 항상 거품 속에 있는 것 같았다.”

페르닐레 블루메 덴마크 수영 대표는 1일 여자 자유형 50미터 결승에서 3위로 터치 패드를 찍었다. 블루메는 이 종목 지난 대회 금메달리스트였지만 그 과정은 힘들었다. 2019년 심장 수술을 받았고 지난해엔 손 부상에 시달렸다. 올해 초에는 코로나19 확진 판정까지 받았다.

연인인 프랑스의 플로랑 마노두는 그 과정을 함께 했고, 이번 올림픽에서 은메달을 땄다. 마노두 역시 런던올림픽 금메달과 리우올림픽 은메달을 목에 건 뒤 은퇴를 선언하며 한동안 방황의 시간을 보냈다. 선수로서 부상과 방황을 함께 극복한 두 사람은 한동안 말 없이 서로를 끌어안았다.

마노두는 “수영으로 다시 돌아온 이유가 이런 순간을 느끼기 위해서였다. 이 결과에 만족한다”라며 전세계인 앞에서 연인에게 입맞춤했다.

한편 남자 수영에서는 미국의 케일럽 드레슬이 자유형 50미터와 혼계영 400미터에서 금메달을 추가하며 5관왕에 올라, 차세대 수영 황제로 등극했다.
  • 글자크기
  • +
  • -
  • 인쇄

포토 뉴스야

랭킹 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