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리아닷컴 뉴스

[ 환경일보 ]

국립수산과학원, 괭생이모자반 유용자원 활용 연구 착수


우리나라 근해에 밀려온 괭생이모자반 /사진제공=국립수산과학원
우리나라 근해에 밀려온 괭생이모자반 /사진제공=국립수산과학원




[기장=환경일보] 손경호 기자 = 기장군 해양수산부 국립수산과학원은 최근 우리나라 연안에 대량으로 떠밀려 와 연안어업 등에 피해를 유발하는 괭생이모자반을 한우와 전복용 사료의 대체원료로 개발하는 연구에 착수했다고 밝혔다.



괭생이모자반은 매년 1월에서 5월까지 제주도와 서·남해안으로 대량 유입되어 양식시설 훼손 및 양식생물 품질저하 등 수산피해를 발생시키고, 해안가에 쌓여 부패되면서 악취발생과 오염으로 국민생활에 불편을 주고 있다.



국립수산과학원에서는 지난 4월부터 해양쓰레기로 처리에 골머리를 앓고 있는 괭생이모자반을 한우와 전복의 사료원료로 활용하는 연구에 착수했다.



먼저, 어린 전복용 배합사료 원료 대체제로 개발하는 것이다. 지금까지 수입산 미역분말에 의존해오고 있던 전복 배합사료 원료를 괭생이모자반 분말로 대체하는 어린 전복용 먹이로 개발을 추진하고 있다.



두 번째는 한우 사육용 사료의 첨가제로 개발하는 것으로 축산관련 연구기관과 공동으로 괭생이모자반의 영양성분 분석, 대체 원료로의 제조기술 개발 및 공급효과, 대체 원료 활용에 의한 온실가스 저감 효과 조사 등의 기반연구를 수행하기로 했다.



최근 미국과 호주에서는 소에게 해조류(홍조류)를 사료에 첨가하여 먹인 결과, 온실가스의 주요 성분인 메탄가스를 80% 정도 감소됐다는 연구결과가 발표된 바 있다.



국립수산과학원에서는 괭생이모자반(갈조류)을 이용해 소의 메탄가스 저감 효과도 함께 시험할 예정이다.



최완현 국립수산과학원장은 “매년 대량 발생하여 양식산업과 국민생활에 피해를 주는 괭생이모자반을 자원으로 활용할 수 있는 기술을 개발하고, 향후 소의 메탄가스 저감 효과도 구명하여 탄소중립(탄소저감)에 기여할 수 있는 연구로 발전시켜 나가겠다.”라고 말했다.

환경일보 인기 기사 해당 언론사페이지로 이동합니다

사회 인기 뉴스

많이 본 뉴스

실시간 속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