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리아닷컴 뉴스

[ 뉴스와이어 ]

서울반도체, 전년대비 당기순이익 4배 증가

1분기 매출 3104억원, 3분기 연속 3000억원 이상 매출 달성
1분기 당기순이익 245억원으로 전년대비 동기 대비 4배 성장
2분기 매출은 전년대비 19%~29% 성장 전망
2020년 LED 업계 Global Top3로 도약, 올해 선두권 굳힐 듯


시장조사업체 옴디아(Omdia)가 발표한 LED 업체 시장 점유율 순위
시장조사업체 옴디아(Omdia)가 발표한 LED 업체 시장 점유율 순위


광반도체 전문 기업 서울반도체(대표이사 이정훈)는 2021년 1분기 매출(연결기준) 3104억원, 영업이익은 205억원(영업이익률 6.6%)을 기록하며, 전년 동기 대비 각각 27.6%, 243% 성장했다고 4일 밝혔다.

특히 당기순이익은 245억원으로 전년 연간 당기순이익 290억원의 85%를 1분기 만에 달성하며 올해 배당 수익을 기대하게 한다. 서울반도체는 2021년 1분기는 창사 이래 역대 최고의 1분기 매출과 당기순이익을 기록했다고 밝혔다.

2분기 매출은 전년대비 19%에서 29% 성장한 3200억원에서 3400억원을 제시하며 올해 연간 실적에 대한 높은 기대감을 표현했다. 4월 시장조사업체 옴디아(Omdia)는 2020년 서울반도체가 미국 LED 제조기업 루미레즈(Lumileds)를 제치고 처음으로 글로벌 시장 점유율 랭킹 3위를 달성했다는 자료를 발행한 바 있다. 서울반도체는 올해 두 자릿 수 성장을 이어가 확실한 글로벌 선두기업으로 자리 잡을 계획이다.

1분기 호실적은 코로나19 이후 가속화된 언택 경제의 수혜를 입고 IT 사업이 호조를 보인 것은 물론 자동차, 조명에 이르기까지 전 사업 부문이 고른 매출과 수익성 개선을 보인 데 기인한다. 또한 2017년부터 진행된 일반 제품들의 베트남으로의 생산기지 이전이 안정화된 것도 수익성 개선의 원인이 됐다.

서울반도체 담당자는 “올해는 차세대 디스플레이 기술로 높은 관심을 받고 있는 Mini LED 양산이 시작돼 하반기 매출이 더욱 기대되며, 새로운 성장기회를 선점하는 투자도 1분기부터 진행하고 있다”고 말했다.

서울반도체의 Mini LED는 LED Chip을 패키징 없이 기판에 실장 할 수 있는 반도체의 혁명이라 할 수 있는 와이캅(WICOP) 기술이 적용됐다. Mini LED의 필수 핵심기술이다.

서울반도체 개요

서울반도체는 세계 2위(관계사 제외 순위) 글로벌 LED 전문기업이다. 1만4000여 개의 특허기술을 보유하고 있으며, 차별화된 제품 포트폴리오를 기반으로 실내외 조명, 자동차, IT(핸드폰, 컴퓨터 등), 자외선 분야 등 전 영역에 적용 가능한 LED 제품을 연구·개발 및 양산해 글로벌 고객에게 공급하고 있다. 세계 최초 개발 및 양산한 제품들은 LED 산업의 표준이 되고 있으며, 패키지 없는 LED ‘와이캅(Wicop)’, 교류 및 고전압 LED ‘아크리치(Acrich)’, 기존 LED보다 10배 이상 밝은 ‘엔폴라(nPola)’, 최첨단 자외선 청정기술 ‘바이오레즈(Violeds)’, 전 방향으로 빛을 발산하는 ‘필라멘트 LED’ 기술, 자연광 LED ‘썬라이크(SunLike)’ 등 혁신제품은 글로벌 시장을 선도하고 있다. 보다 자세한 사항은 회사 홈페이지에서 확인할 수 있다.

출처: 서울반도체

언론연락처: 서울반도체 홍보팀 정진섭 팀장 070-4391-8555

이 뉴스는 기업·기관·단체가 뉴스와이어를 통해 배포한 보도자료입니다.

뉴스와이어 인기 기사 해당 언론사페이지로 이동합니다

경제 인기 뉴스

많이 본 뉴스

실시간 속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