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리아닷컴 뉴스

[ 서울경제 ]

[속보]이개호 더불어민주당 의원 코로나19 확진…현역 국회의원 첫 사례

[속보]이개호 더불어민주당 의원 코로나19 확진…현역 국회의원 첫 사례

현역 국회의원 중 첫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 판정 사례가 나왔다.


국회에 따르면 이개호(사진)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전날 수행비서가 확진 통보를 받음에 따라 밀접접촉자로 분류돼 이날 오전 코로나19 검사를 받은 결과, 양성 판정을 받았다.


이 의원과 접촉한 인사들 가운데 위성곤 의원은 이날 검사에서 음성 판정을 받은 후 자택에서 대기 중이며, 이원택 의원도 곧 검사를 받을 예정으로 알려졌다.


국회 코로나19 재난대책본부는 이개호 의원실이 위치한 국회 의원회관 7층을 중심으로 긴급 방역조치에 돌입했다. 국회사무처는 이날 저녁 긴급 재난대책본부 회의를 소집, 확진자 발생에 따른 대책에 대한 논의에 들어갔다. 회의 결과에 따라서는 국회 본청을 폐쇄하는 '셧다운'의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다. 당장 내주부터 4월 임시국회 대정부질문 등 일정이 잡혀 있다.


허영 민주당 대변인은 "내일 원내대표 선거는 방역수칙을 지키며 예정대로 진행한다. 자가격리 등으로 의총에 참여하지 못하는 이는 온라인 투표로 참여할 것"이라며 "당국에 협조해 역학조사에 철저히 임하겠다"고 공지했다.


사무처는 지난해 9월 국회를 출입하는 한 언론사 기자가 국회 상주 인원 중 처음으로 확진 판정을 받으면서 국회 본청과 의원회관, 소통관을 폐쇄하고 방역조치를 한 바 있다.


앞서 지난해 8월에는 의원회관 행사 참석자가 코로나19 확진자로 밝혀지면서 사흘간 본청 등 주요 건물을 모두 폐쇄한 바 있다.



/이주원 기자 joowonmail@sedaily.com

서울경제 인기 기사 해당 언론사페이지로 이동합니다

사회 인기 뉴스

많이 본 뉴스

실시간 속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