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풀러 결승골’ 코스타리카, 일본 1:0 격침...E조 대혼돈

[ MK스포츠 축구 ] / 기사승인 : 2022-11-27 20:55:02 기사원문
  • -
  • +
  • 인쇄
코스타리카가 케이셔 풀러의 결승골과 케일러 나바스의 선방에 힘입어 일본을 격침했다. E조가 대혼돈에 빠졌다.

코스타리카는 27일 오후 7시(한국시간) 카타르 알 라이얀에 위치한 아흐마드 빈 알리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2 국제축구연맹(FIFA) 카타르 월드컵 E조 2차전 일본과의 경기를 1-0으로 승리했다.

이로써 코스타리카는 1패 이후 1승으로 승점 3점을 획득했고, 일본은 1승 이후 1패로 승점 3점에 머물렀다.



앞서 독일에게 극적인 역전승을 거두고 조기 16강 진출을 노렸던 일본과 스페인에게 0-7 참패를 당해 벼랑 끝에 몰려 있???던 코스타리카. 상반된 분위기의 양팀이었지만 뚜껑을 열어보니 결과는 달랐다.

전반전 경기는 일본과 코스타리카 각 한 차례씩 슈팅이 나온 것에 그쳤을 정도로 파이널 써드 지역에서 유의미한 공격 작업이 전혀 이뤄지지 않고 지루하게 진행됐다. 하지만 후반전 들어 일본이 양쪽 풀백을 모두 공격수로 바꾸고 조기에 교체카드를 꺼내드는 등 공격적으로 경기를 주도했다. 수차례 슈팅으로 코스타리카 골문을 두들겼지만 끝내 열리지 않았다.

오히려 코스타리카가 후반 36분 잡은 단 한번의 득점 기회를 놓치지 않고 풀러가 결승골을 터뜨리며 귀중한 승리를 가져갔다.

일본은 4-2-3-1 포메이션을 꺼내들었다. 골키퍼로는 곤다 슈이치가 출전했고, 나가토모 유토-이타쿠라 코-요시다 마야-야마네 미키가 포백 라인으로 출전했다. 엔도 와타루와 모리타 히데마사가 더블 볼란치로 중원을 이뤘고, 소마 유키-카마다 다이치-도안 리츠가 2선으로 나섰다. 최전방 원톱 스트라이커로는 우에다 아야세가 출전했다.

한편 코스타리카는 5-4-1 포메이션을 내세웠다. 안토니 콘트레라스 원톱에 조엘 캠벨과 케르손 토레스가 좌우 미드필더로 공격을 보조했다. 중원엔 셀소 보르게스와 옐친 테하다가 출전했다. 5백 라인은 브라이언 오비에도-프란시스코 칼보- 켄달 와스톤-오스카 두아르테-케이셔 풀러가 형성했다. 골키퍼는 변함 없이 케일러 나바스가 장갑을 꼈다.

<전반전 슈팅 2회 지루한 헛심 공방>




전반 초중반까지 일본이 정교한 패스를 바탕으로 점유율을 높게 가져가며 경기를 주도했다. 전반 1분만에 일본이 코너킥을 얻어냈고 3분 도안이 슈팅을 시도했다. 전반 4분 코스타리카도 토레스가 슈팅을 날렸지만 일본 수비에 막혔다.

전반 13분에는 우측에서 야마네에게 패스를 이어받은 도안이 땅볼 낮은 크로스를 연결했지만 일본 공격수의 발에 닿지 않았다.

이후에도 일본이 계속 코스타리카 진영에서 패스를 돌리며 공격 찬스를 노렸지만 좀처럼 골문 안에서 유효슈팅이 나오지 않았다.

코스타리카도 캠벨이 최전방과 좌측 측면, 중원까지 다양한 지역을 오가며 공격의 연결고리 역할을 하려 애썼지만 다른 선수들의 지원이 부족해 외로웠다. 지난 1차전 스페인전 0-7 대패를 의식한 듯 수비적인 파이브백 포메이션으로 자신의 진영에 내려앉아 수비에 집중하는 모습이었다.



결국 초반 한 차례씩의 슈팅 이후에는 단 한 차례도 슈팅이 나오지 않는 지루한 전반전이 이어졌다. 전반 38분 일본의 소마가 좌측 진영을 돌파 이후 페널티박스 안으로 패스를 연결했지만 엔도의 발 끝에 제대로 공이 트래핑 되지 않으면서 절호의 기회가 무산됐다.

이후에도 좀처럼 결정적인 장면이 나오지 않았고, 전반전이 그대로 0-0으로 마무리됐다.

일본이 후반전 곧바로 교체카드 2장을 꺼내들었다.

수비에선 나카토모가 나가고 이토 히로키가 들어왔고, 공격 최전방에서 전반전 이렇다할 모습을 보여주지 못한 채로 마무리됐다.

전반전 점유율에서 오히려 코스타리카의 점유율(59%)이 일본(41%)보다 앞섰을 정도로 경기 중반 이후에는 일본의 경기 내용이 더 답답했다.

<후반전 소나기 슈팅 일본, 그러나 결승골로 사무라이 재팬 격침한 코스타리카>




후반전은 일본이 적극적인 공격을 펼치며 슈팅 숫자에서 코스타리카를 압도했다.

전반전 슈팅 1회에 그쳤던 일본이 후반전 곧바로 교체카드 2장을 꺼내들었다. 수비에선 왼쪽 풀백 나카토모가 나가고 윙어 이토 히로키가 투입됐고, 공격 최전방에서 전반전 이렇다할 모습을 보여주지 못한 우에다 대신 아사노 타쿠마가 출전했다.

결과적으로 교체카드가 힘을 발휘하며 후반 1분만에 일본의 슈팅이 나왔다. 교체 투입된 아사노로부터 리턴 패스를 이어 받은 모리타가 슈팅을 때렸지만 나바스 골키퍼의 정면으로 향했다. 곧바로 이어진 아사노의 슈팅과 후반 3분 엔도와 야마네의 슈팅은 코스타리카의 수비수에 연속해서 막혔다. 후반 5분에도 일본은 이타쿠라와 엔도가 연속해서 슈팅을 시도했지만 골망을 열어젖히지 못했다.

후반 17분 엔도가 거침 없는 드리블 돌파로 페널티박스 중앙 정면으로 쇄도했고, 수비하던 보르게스가 거친 태클로 이를 끊었다. 결국 옐로우카드와 함께 페널티박스 정면 바로 앞쪽에서 프리킥이 선언됐다. 일본도 곧바로 오른쪽 풀백 야마네를 빼고 윙어 카오루 미토마를 투입시키는 승부수를 꺼냈다. 하지만 소마의 프리킥 시도가 골문 위쪽을 빗나가고 말았다.

코스타리카도 후반 20분 토레스와 콘트레라스를 빼고 브란돈 아길레라와 헤위손 베네테를 투입시켜 공격쪽에 새로운 피를 수혈했다.

그러자 사실상 양쪽 풀백을 모두 공격수로 채운 일본이 계속 강수를 꺼내들었다. 후반 22분 도안을 빼고 이토 준야를 투입해 총 4장의 교체카드를 선택하며 반드시 골을 넣겠다는 집념을 보여줬다.

코스타리카에게도 기회가 없었던 건 아니었다. 후반 24분 교체된 아길레라가 페널티박스로 크로스를 연결했지만 코스타리카 선수들에게 이어지지 않았다.

위기 이후 일본이 곧바로 다시 한번 결정적인 기회를 잡았다. 후반 25분 교체돼 들어온 이토준야가 드리블에 이은 턴동작으로 가볍게 수비수를 제쳐내 페널티박스 안에서 1대 1찬스를 잡았다. 그러자 칼보가 이토 준야를 손으로 잡아 당겨 이를 제지했다. 다시 한번 페널티 박스 중앙 바로 앞에서 잡은 프리킥 기회. 하지만 이번에는 카마다의 슈팅이 수비벽에 막혀 또 한번의 득점 찬스가 무산됐다. 후반 27분 소마의 슈팅은 코스타리카 수비 벽에 걸렸다.

후반 30분을 넘기면서 양 팀 모두 빠른 스피드의 전개를 통해 1골을 터뜨리기 위해 애썼다. 하지만 역습 전개가 부정확한 패스로 끊기고, 상대에 막히면서 좀처럼 결정적인 장면이 나오지 않았다.



그러다 코스타리카가 후반 36분 잡은 단 한번의 기회를 놓치지 않고 선제골로 연결시켰다. 수비 도중 일본의 부정확한 볼 처리로 테하다가 세컨볼을 잡아냈다. 테하다가 이를 페널티박스 안으로 쇄도한 풀러에게 패스했다. 그리고 이 패스를 이어 받은 풀러가 절묘한 왼발 감아차기 슈팅을 때렸고, 일본 GK 곤다의 손에 맞고 골문안으로 들어갔다. 코스타리카의 월드컵 대회 첫골인 동시에 이날 나온 선제골. 스코어 1-0으로 코스타리카가 앞서간 순간이었다.

리드를 잡은 코스타리카가 캠벨을 제외한 선수 전원이 내려서면서 잠그기에 나섰다.

그리고 후반 44분 일본의 카마다가 페널티박스 혼전 상황에서 낮고 정확한 땅볼 슈팅을 때렸다. 하지만 나바스가 이를 넘어지면서 발로 막아낸 이후 후속 세컨볼 경합 상황에서도 안정적으로 볼을 처리하는 ‘미친 선방’을 펼쳤다.

후반 추가 시간 6분이 주어졌지만, 일본에게 더 이상의 기회는 없었다. 결국 추가 득점은 나오지 않았고 경기는 코스타리카의 승리로 끝났다.

[김원익 MK스포츠 기자]

[ⓒ MK스포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

포토 뉴스야

랭킹 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