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루과이 최고 신문 "불신받는 벤투호..비효율적"

[ MK스포츠 축구 ] / 기사승인 : 2022-09-30 13:05:45 기사원문
  • -
  • +
  • 인쇄
우루과이 유력 언론이 한국 전력을 혹평했다. 세계랭킹 28위 한국과 13위 우루과이는 11월24일 오후 10시부터 2022 국제축구연맹(FIFA) 카타르월드컵 H조 1차전을 치른다.

‘엘파이스’는 카타르월드컵 H조 소속 국가 9월 A매치 종합 기사에서 “한국은 역동적이지만 실효성이 거의 없다. 골을 만들어 넣는 것은 손흥민(30·토트넘)이 유일하다. 파울루 벤투(53·포르투갈) 감독은 (그동안 받은) 모든 의혹을 해소하지 못했다”고 지적했다.

우루과이 일간지 ‘엘파이스’는 1986년부터 남미 올해의 선수상을 주관하는 등 높은 축구 전문성을 인정받는다. 지난 6월에는 ▲강팀을 상대로도 통할만한 공격 ▲큰 수비 실수가 잦다 ▲페널티박스 진입을 너무 쉽게 허용한다고 분석했다.

한국은 세계랭킹 34위 코스타리카(2-2무), 38위 카메룬(1-0승)을 상대한 것으로 풀전력 평가전을 모두 마쳤다. 11월 카타르월드컵 현장으로 출국하기 전 1차례 경기가 더 있지만, FIFA 인터내셔널 매치 캘린더(A매치 공식 일정) 기간이 아니라 유럽파는 참가할 수 없다.

‘엘파이스’는 “한국은 A매치를 더 추진하고 있지만, (그 경기에는) 국내파만 나올 수 있다”고 전했다. 한국은 카타르월드컵 H조에서 ▲세계랭킹 9위 포르투갈(12월3일) ▲60위 가나(11월28일)도 상대한다.

[강대호 MK스포츠 기자]

[ⓒ MK스포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

포토 뉴스야

랭킹 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