완도 실종 조유나 양 모친 '불면증·공황장애' 치료 이력 확인

[ 국제뉴스 ] / 기사승인 : 2022-07-01 15:32:38 기사원문
  • -
  • +
  • 인쇄
완도에서 실종된 조유나양 가족들이 타고 다니던 차량을 인양하고 있다. ⓒ 완도해경
완도 실종 조유나 양 모친 '불면증·공황장애' 치료 이력 확인 ⓒ 완도해경

완도 실종 일가족의 조유나양 어머니 이모 씨(35)가 정신병원 진료를 받았던 것으로 알려졌다.

지난달 30일 동아일보에 따르면 이씨는 4, 5월경 광주의 한 병원 정신건강의학과에서 불면증과 공황장애 등의 치료를 받았다.

보도에 따르면 경찰 조사에서 친척들은 이씨가 정신적으로 힘들어했다는 취지의 진술을 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진술을 바탕으로 광주 남구 아파트에서 발견된 각종 약을 국립과학수사연구원에 성분 분석 의뢰를 맡겼다. 국민건강보험공단에 3명의 진료 기록 등도 요청했다.

그밖에 조양의 아버지 조모(36)씨는 아우디 차량을 월 96만원에 리스하면서 60개월간 한번도 연체하지 않은 것으로 나타났다. 경찰은 조씨가 카드빚 1억원, 이씨 명의 은행 대출 3000만원 등으로 부채가 늘고, 루나 가상화폐 투자로 큰 손실을 입으면서 상당한 부담을 느꼈을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

또 조씨가 최근 인터넷에서 '루나 코인 20억원'이라고 검색했던 기록을 확보하고 실제 가상화폐 투자 규모를 확인 중이다.

한편 국과수는 전날 오전 조양과 조양의 부모 등 3명의 시신 부검 결과 '사인 불명' 이라는 구두 소견을 밝혔다. 또 익사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다고 덧붙였다. 다만 외상이나 질병 흔적은 발견되지 않았다.

경찰에 따르면 시신이 한 달여간 물 속에 잠겨 있었던 것으로 추정된다. 경찰은 체내 플랑크톤 검사와 약·독극물 검사를 진행해 정확한 사인을 규명하기로 했다. 검사 결과는 2, 3주 가량 걸릴 예정이다.

  • 글자크기
  • +
  • -
  • 인쇄

포토 뉴스야

랭킹 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