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통령 고유권한이라”…이낙연, 이재용 사면에 원칙론적 입장

[ 서울신문 ] / 기사승인 : 2021-05-05 07:40:39 기사원문
  • -
  • +
  • 인쇄
“필요한 검토를 언젠가는 할 수 있을 것”
“집권여당 책임자로서 사이다 되기 어려워”


더불어민주당 이낙연 전 대표는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사면론과 관련해 4일 “대통령 고유 권한이라 말씀을 자제하겠다”고 말했다.

이 전 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이재용 사면론’에 대한 질문에 “정부도 필요한 검토를 언젠가는 할 수 있을 것”이라며 원칙론적인 입장을 내놨다.

재보선 이후 첫 공개 일정을 소화한 이 전 대표는 당헌·당규 개정을 통한 공천 강행에 대해 “기회 닿는 대로 미안한 것은 늘 미안하다고 말씀드리고 있다”며 “앞으로도 그럴 것”이라고 밝혔다.

4·7 재보선 참패 후 한 달간 잠행해 온 이 전 대표는 이날 녹화한 유튜브 ‘이낙연 TV’ 대담에서 “제가 국민에게 어떤 도움을 드릴 수 있을까 고민했고 책임을 다해야 한다는 결론을 내렸다”고 말했다.

이 전 대표는 “정치의 영역에서 ‘사이다’가 되려면 야당의 운동가이거나 평론가여야 한다”며 “집권여당의 책임자로서는 그러기 어려웠다”고 말했다.한편 청와대는 이 부회장 사면을 검토할 계획이 없다는 점을 분명히 했다. 청와대 핵심관계자는 ‘이 부회장의 사면을 검토할 계획이 없다는 입장에 변화가 없는가’란 질문에 “현재로서도 이전과 마찬가지 대답”이라고 밝혔다.

지난달 27일 “(경제 5단체의) 이 부회장 사면 건의와 관련, 검토한 바 없으며, 현재로서는 검토할 계획이 없다”고 했던 입장을 재확인했다.

김채현 기자 chkim@seoul.co.kr
  • 글자크기
  • +
  • -
  • 인쇄

포토 뉴스야

랭킹 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