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욕, 내가 간다!..최지만, 시범경기 첫 홈런

[ MK스포츠 야구 ] / 기사승인 : 2024-02-28 04:50:02 기사원문
  • -
  • +
  • 인쇄
뉴욕 메츠 스프링캠프 초청 선수로 합류한 최지만이 시범경기 첫 홈런을 터트렸다.

최지만은 28일(한국시간) 미국 플로리다주 포트 세인트 루시의 클로버파크에서 열린 마이애미 말린스와 그레이프푸르트리그 홈경기 3번 1루수 선발 출전, 6회말 타석에서 솔로 홈런을 기록했다.

우완 디클란 크로닌을 상대한 최지만은 1-2 카운트에서 4구째 89.2마일 슬라이더가 가운데로 몰린 것을 놓치지 않고 강타했다.



타구 속도 107.2마일, 타구 각도 23도의 타구가 우중간 방면으로 뻗어갔고 그대로 펜스를 넘겼다. 비거리는 393피트.

이 홈런으로 메츠는 2-1에서 3-1로 앞서갔다.

최지만은 앞선 타석에서는 좌익수 뜬공과 볼넷을 기록했다.

1회 첫 타석에서는 A.J. 퍽을 상대했으나 좌익수 뜬공으로 물러났다. 타구 각도 39도로 타구가 너무 높게 떴다.

4회말에는 선두타자로 나와 옛 동료 요니 치리노스 상대로 7구 풀카운트 승부를 벌인 끝에 볼넷을 골랐다.

메츠는 7회초 수비를 앞두고 선발들을 대거 교체했는데 최지만도 함께 교체됐다.

최지만은 지난 시즌 아킬레스건 부상 등으로 39경기 출전에 그쳤고, 성적도 타율 0.163 출루율 0.239 장타율 0.385 6홈런 13타점으로 부진했다.

이번 시즌 메츠와 마이너 계약 이후 초청선수로 합류했다. 개막로스터 진입을 노리고 있다.

MLB.com은 최근 최지만과 루크 보이트를 개막 로스터 진입 경쟁의 다크호스로 지목하기도 했다.

[스코츠데일(미국) =김재호 MK스포츠 특파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 전재,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

포토 뉴스야

랭킹 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