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은평구·고양시 때 아닌 사랑벌레·러브버그 출몰 소동

[ 국제뉴스 ] / 기사승인 : 2022-07-02 17:14:30 기사원문
  • -
  • +
  • 인쇄
[속보]은평구·고양시 때 아닌 사랑벌레·러브버그 출몰 소동(사진=온라인 커뮤니티)
[속보]은평구·고양시 때 아닌 사랑벌레·러브버그 출몰 소동(사진=온라인 커뮤니티)

사랑벌레·러브버그로 불리는 날벌레떼가 서울 은평구와 고양시 주민들에게 피해를 주고 있다.

은평구청은 ‘은평구 알림톡’을 통해 러브 버그를 ‘사랑벌레’로 칭하며 긴급 방역 소식을 전했다.

최근 은평구청은 배포 자료를 통해 “사랑벌레는 익충으로 알려져 있으나 주민에게 혐오감 및 미관상 불편을 초래하고 있으므로 은평구 보건소에서는 자체 방역 및 각 동 새마을 자율방역단을 동원해 긴급 방역을 실시 중에 있다”고 밝혔다.

은평구청은 러브 버그 긴급 방역은 연무 및 분무 방식으로 우천 시에는 진행하지 않는다고 설명했다.

시민들은 '러브버그' 관련 사진과 피해상황, 대처방법 등을 각종 SNS와 온라인 커뮤니티 등을 통해 공유하고 있다.

상인들은 수시로 가게 밖으로 나와 청소를 하고 연립주택 등에서는 갑작스런 '러브버그' 출몰에 방역을 논의 중이다.

'러브버그'는 파리종류의 하나로 수명은 2~3일 정도로 전해졌다.

한 해 2세대가 교체되고 다 자란 상태로 서로 긴급하게 교미상대를 찾는데 수컷이 일단 암컷을 만나면 그 기간 동안 짝짓기를 중단하지 않는 특징이 있다.

암수가 붙어있는 시간은 길면 72시간이나 되며 날아다닐 때도 몸을 떼지 않는다고 한다.

'러브버그'는 습도가 높고 썩은 식물이 있는 곳에 산란을 하며 죽은 식물을 흙으로 돌려보내는 생태적 역할을 하기도 한다.

하지만 많은 개체 수가 몰려다니며 시민들에게 혐오감을 조성하고 있다.

은평구청은 "최근 개체수가 급격하게 증가하여 주민들에게 혐오감 및 불편함을 주고 있는 일명 사랑벌레에 대한 긴급방역을 시행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또 "인체에는 무해하나 주민 불편을 초래하고 있어 자체 방역 및 각 동 새마을 자율방역단을 동원하여 긴급방역을 시행 중"이라고 덧붙였다.

  • 글자크기
  • +
  • -
  • 인쇄

포토 뉴스야

랭킹 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