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승수 소개팅녀 프로필 '처음봤을때 사실은...반전' 나이 궁금

[ 국제뉴스 ] / 기사승인 : 2023-12-03 00:09:00 기사원문
  • -
  • +
  • 인쇄
김승수, 소개팅녀 강민수 (사진출처=SBS미우새)
김승수, 소개팅녀 강민수 (사진출처=SBS미우새)

소개팅날 아침 꽃집을 방문한 배우 김승수가 화제다.

SBS미운우리새끼 방송분에서 소개팅녀에게 꽃을 선물하기위해 꽃집을 방문한 김승수는 꽃집사장에게 변치않는 사랑의 꽃말인 장미, 사랑의 성공을 뜻하는 안개꽃, 사랑의 꽃인 과꽃 등의 꽃말이 좋은 꽃을 추천 받는다.

김승수는 주문한 꽃을 기다리며 김종민과 통화중 애정운에 대한 오늘의운세를 전달받는다.

김승수, 소개팅녀 강민수 (사진출처=SBS미우새)
김승수, 소개팅녀 강민수 (사진출처=SBS미우새)

소개팅 당일 김승수 오늘의운세 애정운은 평생의 연인을 만날수 있는 날이다며 이상형으로만 여겨졌던 사람이 눈 앞에 나타나거나 그 사람에 대한 애정이 점점 깊어질수 있다고 나와 김승수는 마냥 흐뭇해 한다.

출발전 철저한 준비모드에 돌입한 김승수는 자신의 차에 사탕과 손 세정제, 얼룩 제거기, 물티슈, 가글, 핸드크림, 담요 등 배치하자 신동엽과 서장훈, 게스트 이영애를 비롯한 어머니들이 너무 꼼꼼하면 또 피곤한데 라며 웃음을 자아냈다.

김승수, 소개팅녀 강민수 (사진출처=SBS미우새)
김승수, 소개팅녀 강민수 (사진출처=SBS미우새)

극기야 조수석에 직접 앉아보기까지 하는 철저한 모습을 보이자 패널들을 놀라게 했다. 특별게스트 이영애는 '김승수씨 같은분을 만나서 결혼해야 된다"며 극찬했다.

소개팅녀 이름은 강민수, 김승수가 만나기전 통화하면서 1번출구에서 약속을 확인한다.

첫만남에 있어서 김승수는 차문까지 열어주는 매너남을 모습을 확실히 보여준다. 그녀 직업이 IT기업 인공지능 관련 업무이다 보니 빅스X 관련 사용을 좋아는 김승수에게는 술술술 인공지능 토크가 계속 이어진다.

김승수, 소개팅녀 강민수 (사진출처=SBS미우새)
김승수, 소개팅녀 강민수 (사진출처=SBS미우새)

예약한 식당에 도착, 메뉴추천을 하며 프로다운 김승수 모습에 소개팅녀는 "어떻게 그렇게 잘 아세요"라는 말에 "미리 와 봤다"며 실토한다.

김승수는 소개팅을 대비해 김종민과 함께 미리 사전답사에 메뉴까지 시식하는 치밀함을 보여준다.

김승수는 14살 차이는 부분이 가장 궁금했다고 묻자, 여성은 "오빠시네요"라고 센스있게 넘어간다.

생각나는 친구가 예전에 오빠의 사인을 받아서 자랑하는 모습에 친구가 "그럼 이거 너 가질래" 해서 그 사인을 받고 엄청 좋았다며 인연에 대해 이어갔다.

김승수, 소개팅녀 강민수 (사진출처=SBS미우새)
김승수, 소개팅녀 강민수 (사진출처=SBS미우새)

화장실 다녀온다며 니트옷을 바꿔입은 모습에 소개팅녀는 감동한다.

최대 몇살까지 가능하냐는 질문에 "그런거 없다"며 오히려 위아래 나이차를 두냐고 물어본다. 원래는 리미트를 10살로 뒀다며, 하지만 지금은 범위를 좀더 넓히는 상황이라고 대처한다.

김승수, 소개팅녀 강민수 (사진출처=SBS미우새)
김승수, 소개팅녀 강민수 (사진출처=SBS미우새)

김승수는 여행을 다니면서 장소가 중요하지않다며 "같이 있는 사람이 중요하다"고 말하자, 소개팅녀도 그렇게 생각한다고 공감해 한다.

첫인상에 대해 "처음봤을때부터 한국사람은 아닌것 처럼 느껴졌다. 혼혈인 아닌가 하는 생각" 한국과 천국과의 혼혈~

식당 마감까지 이야기는 쭉~ 계속되고 계산을 하려는 김승수는 깜짝 놀라게 된다. 이미 소개팅녀가 계산을 다 했다고 하자, 이건 있을수 없는 이야기라며 취소해야된다는 말에 소개팅녀는 "오빠가 다음에 사면 되죠"라고 말한다.

김승수, 소개팅녀 강민수 (사진출처=SBS미우새)
김승수, 소개팅녀 강민수 (사진출처=SBS미우새)

한편, 김승수 프로필은 나이 53세, 주량은 소주6병, 혈액형은 노력형 제일큰형.

소개팅녀 강민수 프로필은 나이는 39세, 직장은 판교에 위치해 있으며, IT기업 인공지능회사에 재직중이다. 니트 잘 어울리는 남자 즉 편안한 이미지를 좋아한다. 주량은 세지않다. 혈액형은 A형

  • 글자크기
  • +
  • -
  • 인쇄

포토 뉴스야

랭킹 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