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특종세상' 김태형, 10년 전 사건 울컥 "아내는 좋은사람"

[ 국제뉴스 ] / 기사승인 : 2022-09-22 21:52:39 기사원문
  • -
  • +
  • 인쇄
김태형 / MBN 특종세상 캡쳐
김태형 / MBN 특종세상 캡쳐

배우 김태형이 10년 만에 근황을 전했다.

22일 방송된 MBN '특종세상'에서는 배우 김태형이 출연했다.

앞서 지난 2012년 가정주부 A씨가 모텔 방에서 아들 세 명(당시 8·5·3세)을 살해한 사건이 발생했다. A씨는 김태형의 아내로 밝히지면서 전국은 충격에 빠졌다.

이날 방송에서 김태형은 "하루만 지나면 하루만큼만 잊게 해달라고, 때만 되면 공황장애가 막 이렇게 밀려오는 거다"라며 고통을 드러냈다.

그는 아들에게 편지를 쓰며 눈물을 보였다. 그러면서 "천국에서 만나자고요. 천국에서 만나"라며 "열심히 살아야 한다. 지옥 가면 못 만나지 않나"라고 덧붙였다.

또 아내에 대해 언급했다.

김태형은 "아내는 좋은 엄마였다"며 "사치를 하거나 그런것도 없고 아이들에게 참 잘했던 엄마였다"고 했다.

이어 "그런데 어느날 아내가 짜증을 많이 내고 아이들에게 좀 거칠게 다루더라"고 변한 모습을 언급했다.

아내는 바람을 쐬러 간다더니 1주일 째 없어졌고 경찰에 실종 신고를 한 김태형은 충격적인 소식을 들었다.

  • 글자크기
  • +
  • -
  • 인쇄

포토 뉴스야

랭킹 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