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세이돈이 돌아왔다" 서울 역대급 폭우로 '초토화' 업적 하나 추가되나

[ 살구뉴스 ] / 기사승인 : 2022-08-09 00:56:18 기사원문
  • -
  • +
  • 인쇄

온라인 커뮤니티
온라인 커뮤니티




수도권에 200mm 이상의 집중 호우가 계속되면서 온라인 커뮤니티 곳곳에서 과거 발언과 함께 '오세이돈'이 소환되고 있습니다. 오세이돈은 오세훈 서울시장과 바다의 신 포세이돈의 합성어입니다.



2011년 7월, 서울 기상 관측 역사상 최악의 폭우를 기록하여 강남구, 서초구 등 한강 이남 지역과 광화문 등 서울 주요 지역 상당 부분의 기능이 오전 중 사실상 마비되고 시민들은 교통 대란을 겪었는데, 당시 서울시장이었던 오세훈에게 책임론을 내세우면서 나온 별명. 오세훈이 서울을 물의 도시로 만들겠다는 발언을 한 지 한 달도 채 되지 않아 수해가 벌어졌기에 조롱감이 되었습니다. 2011년 8월 25일자 장도리에서는 돈키호테까지 합쳐 오세이돈키호테라는 별명도 만들어냈습니다.






온라인 커뮤니티
온라인 커뮤니티




10년만에 서울시장으로 복귀한 다음 해인 2022년에도 폭우로 인해 강남역 등 서울 주요 지역이 침수되고, 교통 대란이 일어났습니다. 2022년도 서울특별시와 서울특별시의회는 수방치수 예산을 2021년 책정된 5,189억 원에서 삭감된 4,202억 원으로 책정했습니다.

물론 서울시가 대비를 아예 안 한 것은 아니었습니다. 시간당 85mm라는, 20년에 한 번 올 강우에도 대응이 가능한 유역분리터널을 2018년 착공하여 2022년 완공했으나이를 한참 능가한 시간당 108mm가 쏟아지는 바람에 준비가 무색하게 물난리가 나버려 오세이돈의 복귀식을 호되게 치렀습니다. 20년에 한 번 올 강우에 대응할 시설을 만들었는데 무용지물이 되어버렸습니다.






연합뉴스
연합뉴스




한편 서울시 중대재해 총괄 실·국장 모두 공석이라는 것을 지적하는 기사가 홍수 시작 당일 아침에 나왔습니다. 홍수가 일어나기 시작한 8월 8일을 포함한 8월 1일에서 19일까지 안전총괄실은 약 2주 이상 실·국장 없이 운영되었습니다는 것입니다.



전직자의 승진 및 발령 이후 공석이 된 자리에 후임자를 임명하지 못했던 것.안전총괄실장은 행정2부시장으로 승진, 기획관은 폭우 당일(8.8.자) 광진구 부구청장으로 전출.

부정적 별명이지만 의외로 지지층에서도 종종 쓰는 경우가 있습니다.





온라인 커뮤니티에 2011년(왼쪽)과 2022년도 사진이라고 알려진 사진 /독자 제공
온라인 커뮤니티에 2011년(왼쪽)과 2022년도 사진이라고 알려진 사진 /독자 제공






이러한 이유로 이번 폭우에 각종 온라인 커뮤니티에선 오세훈 시장의 이같은 발언과 함께 오 시장을 풍자한 글들과 영화 포세이돈을 패러디한 포스터들이 돌고 있습니다.

풍자한 글들은 '오세이돈의 강림', '오세이돈의 저주', '오세이돈 복귀', '오세이돈의 위엄' 등입니다. 또 2011년도 6월과 현재의 사진을 비교하며 "변한 것이 없다"는 비판의 글도 올라오고 있습니다.

  • 글자크기
  • +
  • -
  • 인쇄

포토 뉴스야

랭킹 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