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정재 "이준석, 행동 절제해야 신뢰 줄 것”

[ 대구일보 ] / 기사승인 : 2022-07-05 14:48:04 기사원문
  • -
  • +
  • 인쇄
국민의힘 김정재 의원(포항북)은 5일 이준석 대표를 겨냥해 “당대표로서 하고 싶은 말은 많지만 조금 더 절제된 행동을 하면 좀 더 신뢰를 주지 않을까 생각이 든다”고 말했다.

김 의원은 이날 YTN라디오에 출연, ‘이 대표의 행동을 어떻게 보냐’는 질문에 “말을 하는 것보다 말을 하지 않을 때가 더 무서울 때도 있다”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윤리위원회를 앞둔 이 대표에 대해 “최근 침묵모드로 들어갔다고 그러는데 더 마음의 근육을 쌓는 시기가 됐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이어 “윤리 결정은 아무도 예측할 수 없다. 법적 판단을 하는 데가 아니라 윤리적 부분에서 판단을 하는 것이기 때문”이라며 “여러 정치적 상황이나 성 상납 의혹 관련 정황적인 증거들이 제대로 모이면 그걸 토대로 윤리적 차원에서 평가하지 않을까 싶다”고 했다.

배현진 최고위원이 이 대표의 신상 문제로 최고위 불참을 한 것 관련해서는 “배현진 최고는 이 대표가 분명히 설명을 하고 해명을 하기 전까지는 최고위에 나가는 것이 굉장히 불편하다고 생각하는 것 같다”며 “또 그 이전에 여러 가지 이 대표와의 조그마한 마찰 같은 것들이 있었는데 이런 문제들이 해결되지 않고서는 불편한 모습으로 또다시 국민들한테 보여주는 것은 적절하지 않다는 생각인 것 같다”고 답했다.

국민의힘 혁신위원회를 ‘이준석 혁신위’라고 언급했던 것에 대해서는 “이 대표 체제 때 출범한 혁신위다, 그게 좀 줄여져서 그렇게 오해를 살 만하게 전달된 것 같다”며 “최재형 혁신위원장께서 공평무사하게 잘 운영해주시리라 생각한다”고 해명했다.

이어 “공천 문제에만 집착을 하면 성공할 수 없겠지만 최재형 위원장이 여러 가지 의제를 가지고 선정하고 있고 또 분과별로 토의도 하고 있다고 들었다”고 덧붙였다.

이혜림 기자 lhl@idaegu.com
  • 글자크기
  • +
  • -
  • 인쇄

포토 뉴스야

랭킹 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