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4년째 ‘전국노래자랑’ MC 맡은 95세 송해의 반전 출연료(+나이 체감 비교)

[ 살구뉴스 ] / 기사승인 : 2022-05-17 12:38:40 기사원문
  • -
  • +
  • 인쇄



KBS






전국노래자랑을 34년간 담당했던 송해가 하차한다는 소식이 전해지며 그의 나이와 출연료가 재조명 되고 있습니다.



“전국 노래자랑!” 우렁찬 목소리와 함께 시작되는 <전국노래자랑>은 나른한 주말을 경쾌하게 만들어주던 KBS의 장수 프로그램입니다. 특히 전국노래자랑은 방송인 송해가 30년 이상 진행을 맡아 보는 것만으로도 정겨움이 느껴지는데, 그렇다면 과연 송해는 최장수 프로그램인 전국노래자랑을 맡으면서 어느 정도 출연료를 받고 있을까요? 이에 대해 함께 알아보도록 합시다.




전국노래자랑의 역사...송해




KBS에서 방영되는 <전국 노래자랑은> 1980년부터 최근까지 수십 년간 방송을 이어온 장수 프로그램입니다. 특히 지금처럼 스마트폰이 발달하기 전에는 일요일 점심시간마다 온 가족이 거실에 모여 식사를 하면서 시청했던 만큼, 전국 노래자랑은 20대부터 70대까지 모두에게 추억이 있는 프로그램이라고도 볼 수 있습니다.

한편 전국 노래자랑하면 떼려야 뗄 수 없는 한 사람이 있습니다. 바로 프로그램의 온 역사를 함께 해온 MC 송해입니다. 그는 1988년부터 전국노래자랑의 진행을 맡아 코로나19로 녹화가 중단되기 전인 2020년 초반까지 무려 34년간 진행을 맡아왔습니다.





KBS




특히 송해는 1927년생으로 올해 나이가 95세에 이르는데, 그가 진행했던 전국노래자랑을 어린 시절부터 시청해온 수많은 분들은 송해가 아직까지도 건강하게 활동하는 모습을 보면서 흐뭇한 마음으로 그를 응원하고 있습니다.





2022년 기준 전 세계 군주들 중 최고령자인 엘리자베스 2세 영국 여왕보다 1살 연합니다. 여기에 여러 방송 프로그램에서 자주 언급되듯이 체 게바라, 안네 프랑크, 마틴 루터 킹 같은 역사책에서나 볼 수 있는 인물들보다도 나이가 많습니다.



송해는 자신은 딴따라라며 처음 연예인이 된다고 할 때 주위에서 만류했지만 현재 아직도 34년째 현역으로 건장한 모습으로 전국 노래자랑을 진행하고 있습니다. 송해 나이 체감을 해보니 대단합니다.

송해는 90대 중반에 이르는 나이에도 방송활동을 이어간 만큼, 그는 현재 대한민국에서 현역으로 활동하는 연예인 중 가장 나이가 많은 최고령 방송인에 해당합니다. 송해는 일제강점기와 6·25 전쟁, 민주화 시대까지 모두 경험한 대한민국 역사의 산증인인데, 방송계에서 활동하는 연예인과 제작진 등 모든 사람들이 그에게 ‘선생님’이라고 부르는 것이 당연할 정도입니다.

그중에서도 특히 송해의 명실상부 대표 프로그램이라고 할 수 있는 <전국 노래자랑>을 송해는 어떻게 맡게 된 것일까? 송해는 50대의 나이에 전국노래자랑을 맡게 되었는데, 그는 이전까지만 하더라도 무명생활을 하고 있었지만 한 PD의 제안을 받고 방송에 참여하면서 탑 MC로 자리매김하게 되었습니다.




송해 출연료는 얼마일까?




대한민국 방송 역사의 산증인이자 프로그램의 장수에 톡톡히 역할을 해온 송해는 그러면 <전국 노래자랑>에 출연할 때 어느 정도의 출연료를 받았을까요? 그는 과거 방송에 나와 회당 300만 원씩 출연료를 받는다고 언급한 바 있습니다. <전국 노래자랑>은 매주 일요일마다, 즉 한 달에 네 번 방송되기 때문에 월 1,200만 원을 받는 셈입니다.







KBS




한편 송해는 KBS의 <대화의 희열>이라는 프로그램에 출연했을 당시, 언젠가 마지막 방송을 하게 된다면 어디서 하고 싶은지 질문을 받았습니다. 이에 송해는 자신의 고향인 황해도 재령 군이나 학교를 다녔던 해주 시에서 하고 싶다고 대답했습니다.




송해의 건강상태, 입원..그리고 하차 소식






유튜브 근황올림픽
유튜브 근황올림픽






<전국 노래자랑>이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의 확산 방지를 위해 무대 녹화를 잠시 중단하고 스페셜 방송으로 대체하게 되면서, 시청자들은 진행자 송해의 모습 역시 2년 가까이 볼 수 없었습니다. 그는 얼마 전 유튜브 채널 ‘근황올림픽’에 나와 시청자들에게 근황을 알렸는데 7kg가량 살이 빠져있는 상태였습니다.



이후 2022년 1월 한 차례 입원하며 '전국노래자랑'을 비웠고, 지난 3월에는 코로나19 감염으로 또 한동안 화면을 비웠던 송해는 5월 15일 입원 소식을 전하며 다시 자리를 비울 가능성이 점쳐졌습니다. KBS 관계자는 5월 17일 "송해 선생님이 최근 '전국노래자랑' 하차 의사를 밝혔다"며 "앞으로의 계획 등을 논의 중이고, 조만간 공식 입장을 발표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KBS
KBS






매주 일요일 낮 방송되는 프로그램을 위해 전국을 돌며 현장녹화를 소화할 만큼 건강체질로 알려졌던 송해는 지난달 코로나19를 앓은 뒤 기력 회복이 더뎠던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KBS 관계자는 "송해 선생님이 '건강상의 이유로 자신이 없다, 그만둘 때가 된 것 같다'고 전해왔다"고 설명했습니다.



최근 송해의 측근은 살구뉴스에 "송해 선생님이 일상 생활에는 어려움이 없으나 아무래도 나이가 있으시다 보니 야외에서 몇 시간씩 하는 녹화는 수월하지 않은 게 사실"이라고 전한 바 있습니다.



제작진은 그가 프로그램에 갖는 애착을 알기에 기다리는 중입니다. <한국방송> 쪽은 “선생님께서 원하시는 쪽으로 해드리고 싶습니다. 선생님께서 입장을 내실 때까지 기다릴 것이다”라고 말했습니다.



송해는 80대를 넘어 90대가 되고 나서도 여전히 수많은 팬들에게서 “송해 오빠”로 불리고 있습니다. 일부 누리꾼들은 그의 이름이 실시간 검색어 창에 뜰 때 혹시라도 그에게 건강 이상이 생겼을까 봐 가슴이 철렁하기도 합니다.

  • 글자크기
  • +
  • -
  • 인쇄

포토 뉴스야

랭킹 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