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대수 의원, 도로공사 쓰레기홍보 미흡... 감소 못하는 이유?

[ 데일리환경 ] / 기사승인 : 2022-01-27 21:33:55 기사원문
  • -
  • +
  • 인쇄
박대수 국회의원(국민의힘)은“최근 5년동안 명절 기간 고속도로에서는 당해 연도 평일 평균보다 2.1~2.5배 많은 쓰레기가 발생했다”며 고속도로서 발생하는 명절 기간 쓰레기 대란에 대한 우려의 목소리를 표했다.

최근 5년간 연도별 명절 기간 고속도로 쓰레기 일평균 발생량과 당해 연도 일평균 발생량을 비교해 보면2017년42톤/18.8톤, 2018년52.5톤/20.6톤, 2019년44.7톤/20.8톤, 2020년42.7톤/19.7톤, 2021년50.5톤/19.9톤으로 매년 명절 기간마다2.1배~2.5배가량 증가하는 것으로 파악됐다.




한편,한국도로공사는 명절 기간 고속도로 쓰레기 저감을 위해 신고포상금 제도,취약구간 쓰레기 집중 수거,무단투기 상습 발생 구간 단속 강화, SNS홍보 등 여러 대책을 내놓고 있다. 그러나 매년 명절 기간 증가하는 쓰레기양은 그 대책들의 실효성에 대해 의문을 갖게 한다.

박대수 의원은“쓰레기 무단투기는 사고로 이어질 가능성이 있고,많은 사회적 비용을 발생시키기도 한다는 점에서 주의 깊게 살펴봐야 할 문제이다”라며“실효성 있는 감소‧처리대책과 더불어 성숙한 시민의식을 바탕으로 명절 기간에 모두가 흥겨운 마음을 품은 채 고속도로를 오갈 수 있게 해야 한다.”라고 당부의 말을 전했다.

ass1010@dailyt.co.kr
  • 글자크기
  • +
  • -
  • 인쇄

포토 뉴스야

랭킹 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