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석열 “청와대 국민에게 돌려드릴 것”

[ 대구일보 ] / 기사승인 : 2022-01-27 14:37:17 기사원문
  • -
  • +
  • 인쇄
국민의힘 윤석열 대선 후보가 27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민의힘 중앙당사에서 정치 분야 공약을 발표한 후 취재진과 질의응답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국민의힘 윤석열 대선 후보는 27일 “청와대 전체를 국민들께 돌려 드리겠다”고 밝혔다.

윤 후보는 이날 여의도 당사에서 “새로운 대통령실은 광화문 정부서울청사에 구축하겠다”며 이같은 내용을 담은 ‘윤석열 정부의 국정운영 계획’ 공약을 발표했다.

윤 후보는 우선 국정의 최고 컨트롤타워인 대통령실은 정예화한 참모들과 분야별 민관합동위원회가 결합한 형태로 운영하겠다고 했다.

그는 “부처 위에 군림하면서 권력만 독점하고 국가적 위기에 제대로 대처하지 못하고 미래도 준비하지 못하는 청와대로는 더 이상 국가를 이끌어나가기 어렵다”며 “코로나 위기는 사회 각 분야에 불가역적 변화를 만들어내고 있고 이를 선진국으로 도약할 기회로 만들어가야 하는데 공무원끼리만 모여서는 문제 해결과 대안을 만들어 가는 데 한계가 있다”고 전했다.

이어 “민간에 있는 최고 인재들, 최고의 지성들, 해외 교포도 가리지 않고 모두 모아 국정운영에 참여시키겠다”며 “경륜 있는 중장년층, 젊은 인재 누구라도 애국심과 실력만 있으면 국정의 컨트롤타워 안으로 모실 것”이라고 했다.

분야별 민관합동위에 관료들과 정치권 인사, 학자, 전문가, 언론계 인사 등이 참여해 국가 어젠다를 추출하고 이행 결과를 관리·점검하도록 하겠다는 구상이다.

청와대 참모들은 민관합동위를 지원하고 연결하는 역할을 하는 방식으로 국정을 운영하겠다고 윤 후보는 설명했다.

윤 후보는 민간 인재가 참여할 경우 정책 결과에 대한 책임 소재에 대해서는 “책임은 전부 대통령이 지는 것”이라고 말했다.

기존의 청와대 조직구조를 해체하고 완전히 새로운 형태로 대통령실을 재구성하겠다는 계획에 따라 기존 청와대 부지는 더 이상 대통령의 집무·거주공간이 아니게 되므로 국민들께 돌려 드리겠다는 구상이다.

윤 후보는 대통령실을 광화문 정부서울청사에 설치하고 대통령 관저는 경호상 문제 등에 대비해 삼청동 총리공관 등으로 옮기는 방안을 검토 중이라고 밝혔다.

그는 “광화문 정부서울청사에 집무실을 만들고 그 안에 대통령 참모와 여러 민관합동위 사무처 지원조직 회의실이 들어갈 것”이라고 말했다.

또 “백악관은 오벌오피스 주변에 참모가 있고 웨스트윙에 전문가가 밀집해 있어 의사소통이 원활하다”며 “지금 우리는 비서동에서 대통령 집무실 본관까지 가는데 차 타고 가지 않느냐. 그렇게 해서는 원활한 의사소통이 어렵다”고 했다.

기존 청와대 부지는 역사관이나 시민공원 등으로 활용될 수 있으며, 국민들의 의견을 수렴해 결정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이날 윤 후보는 주식 양도소득세 전면 폐지, 군 전방과 산간 경계근무로의 미끄럼 방지를 위한 야자매트 설치도 공약했다.

이혜림 기자 lhl@idaegu.com
  • 글자크기
  • +
  • -
  • 인쇄

포토 뉴스야

랭킹 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