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결승 3점포’ 김재환 “순위 싸움 중이라 매 타석 집중력 가지려 한다” [MK톡톡]

[ MK스포츠 야구 ] / 기사승인 : 2021-10-17 21:46:40 기사원문
  • -
  • +
  • 인쇄
“오늘 홈런이 좋은 결과를 가져와 다행이다.”

두산 베어스가 캡틴 김재환(33)의 한 방에 3연패에서 탈출 다시 4위로 올라섰다.

두산은 17일 잠실에서 열린 KIA타이거즈와의 더블헤더 2차전에서 5-2로 승리, 3연패에서 탈출했다.

3연패 탈출과 더불어, 3시간 여 만에 다시 4위를 탈환했다. 역시 롯데 자이언츠와 더블헤더를 치른 SSG랜더스가 이날 1승 1패를 기록했는데, 더블헤더 1차전에서 두산은 KIA와 비기고, SSG가 승리하며 4위 자리를 내줬기 때문이다.

한 때 3위까지 추격하던 두산으로서는 최근 흐름이 좋지 않다. 김재환은 1-2로 뒤진 6회말 한 건 해줬다. 무사 1, 2루에서 KIA 선발 윤중현을 상대로 우월 스리런 홈런을 터트렸다. 이는 김재환의 통산 1000안타이기도 했다.

승리의 수훈선수이지만, 김재환은 “오늘 홈런이 좋은 결과를 가져와서 다행이라 생각한다. 개인 기록을 의식할 상황은 아니고, 팀이 순위 싸움 중이라 매 타석 집중력을 가지려 했다”고 덤덤히 말했다.

이어 주장으로서 동료들에게 공을 돌렸다. 그는 “오늘 추운 날씨에도 불구하고 투수들 모두 힘든 상황에서 잘해줬다. 야수들에게도 수고했다고 말해주고 싶다”고 덧붙였다.

[잠실(서울)=안준철 MK스포츠 기자]

[ⓒ MK스포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

포토 뉴스야

랭킹 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