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이다영 이재영 학폭 등 각종 논란에 그리스 등 돌렸다

[ 국제뉴스 ] / 기사승인 : 2021-10-13 23:26:17 기사원문
  • -
  • +
  • 인쇄
[종합]이다영 이재영 학폭 등 각종 논란에 그리스 등 돌렸다/TV조선
[종합]이다영 이재영 학폭 등 각종 논란에 그리스 등 돌렸다/TV조선

이다영 이재영 학폭 논란 후 근황이 화제인 가운데 이들이 이적을 원했던 그리스에서 조차 비판적인 태도 입장을 보이는 모양새다.

13일(한국시간) 그리스 매체 포스톤 스포츠는 이다영의 가정 폭력 논란을 언급했다.

포스톤 스포츠 측은 "이다영이 한국에서 PAOK 테살로니키로 이적하는 과정은 '범죄적인 문제(criminal nature)'에 직면해 있는 것으로 보인다"라고 밝혔다.

앞서 포스톤 스포츠는 이다영 이재영 쌍둥이 자매의 학교 폭력에 대해 "어릴 때 벌어진 일로 선수 생명을 끊는 것은 너무 가혹하다"라고 옹호한 바 있다.

매체는 "이다영의 남편은 정신적, 신체적 학대 혐의로 이다영을 고소하고 5억 원의 손해배상을 청구하는 소송을 제기했다. 이다영의 삶은 다소 불안정할 것으로 추측된다"라고 전했다.

다만 이다영의 남편 A 씨는 아직 이다영을 고소하지 않았다.

그러면서 이재영과 이다영이 출전하는 데에는 큰 문제가 없을 것으로 봤다.

매체는 "구단은 두 선수가 그리스에 도착하기를 손꼽아 기다리고 있다. 조만간 쌍둥이는 PAOK 유니폼을 입을 것"이라며 오는 16일 이들이 출국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앞서 지난 12일 이재영·이다영 자매는 주한그리스대사관에서 취업비자 발급을 위한 영사 인터뷰를 했다.

이는 지난 2월 학교 폭력 폭로가 나오면서 국내에서 뛰기 어려워진 자매가 그리스 PAOK 테살로니키와 계약을 맺은 데 따른 것이다.

당초 대한민국배구협회가 학폭 논란에 따른 사회적 물의를 이유로 국제이적동의서(ITC) 발급을 거부하면서 이들은 이적에 난항을 겪었으나 FIVB가 '자매가 받아야 할 벌은 한국에 국한된다'는 입장을 전하며 ITC 발급이 성사됐다.

그러던 중 그리스 출국을 앞둔 지난 8일, 이다영이 2018년 결혼해 남편 A 씨를 상대로 상습 폭언과 가정 폭력을 가했다는 폭로가 나왔다.

이에 이다영 측 법률대리인 법무법인 세종은 결혼 사실을 인정하면서도 "A 씨 측이 이혼 조건으로 5억 원을 달라고 하는 등 지나친 경제적 요구를 해왔다"라고 반박했으나 A 씨는 "당시 신혼집 전세금과 신혼 가전, 생활비 등을 모두 내가 부담했기에 같이 살았던 기간에 대한 생활비를 요구한 것"이라고 반박했다.

A 씨는 그러면서 이다영이 결혼 생활 중 외도를 했다고 주장하며 한 남성과 나눈 메시지를 공개하지 않았다.

이에 대해 이다영 측은 추가적인 입장을 내놓지 않았다.

  • 글자크기
  • +
  • -
  • 인쇄

포토 뉴스야

랭킹 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