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중국 “코로나 유출 밝히려면 미군 실험실 조사해야”

[ 서울신문 ] / 기사승인 : 2021-06-20 10:26:42 기사원문
  • -
  • +
  • 인쇄
미국을 중심으로 코로나19 사태와 관련해 ‘중국 책임론’이 나오는 가운데 중국이 세계보건기구(WHO)에 미군 실험실 조사를 요구하고 나섰다.

20일 관영 글로벌타임스에 따르면 루사예 프랑스 주재 중국대사는 미국이 중국을 압박하려고 코로나19 바이러스의 우한 바이러스 연구소 유출설을 퍼트리고 있다면서 WHO가 코로나19 규명을 위한 다음 단계는 미국 메릴랜드주에 있는 미 육군 산하 포트 데트릭 생물 실험실이 돼야 한다고 주장했다.

루사예 대사는 프랑스 언론과 인터뷰에서 “미국이 2003년 이라크 전쟁을 하려고 동원했던 수단과 중국이 코로나19 바이러스를 만들었다는 문제 제기 방식에는 유사점이 많다. 이는 죄를 전제로 비난한 뒤 여론을 부추기고 오도하는 방식으로 압력을 가하는 것”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그는 “포트 데트릭 실험실이 국제적인 조사를 받아야 한다”면서 “바이러스의 실험실 유출 가능성이 계속 제기돼왔기 때문에 WHO의 다음 조사는 포트 데트릭에 초점을 맞춰야 하고 미국은 중국처럼 WHO와 협력해야 한다”고 반격했다.

앞서 중국은 지난 1월에도 포트 데트릭 실험실 공개를 요구했다.

최선을 기자 csunell@seoul.co.kr
  • 글자크기
  • +
  • -
  • 인쇄

포토 뉴스야

랭킹 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