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리아닷컴 뉴스

[ 서울신문 ]

“이런, 내가 쐈어”…실수로 흑인 숨지게 한 美경찰

테이저건 쏘려다 총 발사한 美경찰
조 바이든 대통령 “정말 비극적인 일”


미국 미네소타주에서 20세 흑인 청년을 총으로 쏴 숨지게 한 경찰이 실수로 권총을 사용했다고 밝혔다.

13일 CNN 보도에 따르면 미네소타주 브루클린경찰서장은 기자회견에서 경찰의 의도하지 않은 실수가 흑인 청년 단테 라이트(20)를 숨지게 했다고 말했다.

앞서 지난 11일, 브루클린센터 인근에서 차를 몰고 가던 단테 라이트는 경찰의 단속에 걸려 차를 세웠다가 지시에 불응하고 차를 타고 달아났다.

도망치던 도중 경찰이 쏜 총에 맞은 이 청년은 몇 블록을 더 운전하다가 얼마 뒤 다른 차를 들이받고 현장에서 숨졌다.

경찰서장은 기자회견에서 경찰이 몸에 착용한 바디 카메라 영상을 공개했다. 영상에는 경찰들이 라이트에게 수갑을 채우려고 시도하는 장면과 라이트가 이에 불응하자 여성 경찰관이 “테이저”라고 외치며 전기충격을 사용하겠다고 경고하는 음성이 담겼다.

이후 총격음이 들린 뒤 경찰은 “이런, 내가 그를 쐈어”라며 자책했다.

라이트 사망 사건은 흑인 조지 플로이드가 사망한 장소에서 불과 16km밖에 떨어지지 않은 지점에서 발생해 흑인 사회의 분노를 불러일으켰다.

지역 사회에서 다시 한번 흑인 총격 사망 사건이 발생하자 지난 11일 시민 100여명이 브루클린센터에 모여 항의 시위를 벌였다.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은 기자회견에서 이번 사건을 두고 “정말 비극적인 일이 발생했다”며 “총을 쏜 경찰관의 신체 카메라 영상을 생생하게 봤다. 문제는 그것이 사고였나 고의였나인데 이는 전면적인 조사로 알게 될 것”이라고 밝혔다.

김채현 기자 chkim@seoul.co.kr

서울신문 인기 기사 해당 언론사페이지로 이동합니다

해외 인기 뉴스

많이 본 뉴스

실시간 속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