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리아닷컴 뉴스

[ 서울신문 ]

눈알이 해변에 돌아다녀…알고보니 해파리

미국 텍사스 해변에서 눈알처럼 생긴 생명체가 파도에 씻기면서 굴러다녀 야생 동물 전문가를 당혹스럽게 만들었다.

아이다호 스테이츠먼은 13일 해변을 산책하던 시민이 눈알처럼 징그럽게 생긴 물체를 발견했다고 보도했다.

제니퍼 발타자르는 자신의 아들이 이 생물체를 발견했다면서 “해변에서 이렇게 생긴 것을 본 적이 없기 때문에 우리 둘다 매우 놀랐다”고 말했다.

발타자르는 처음에 이 생물체가 물고기의 눈알일 것으로 생각했다고 밝혔다.

하지만 머스탱 아일랜드 주립 공원 측에 따르면 눈알처럼 생긴 징그러운 생물체는 관해파리로 밝혀졌다. 관해파리는 또 다른 해변에서도 발견돼 산책객들을 당혹스럽게 만들었다.

관해파리는 군체생물로 한 개체가 해변에 나타났다면 실제로는 수많은 작은 생명체가 작동하고 있다는 뜻이다.

군체생물은 같은 종의 다른 개체들과 군체를 이루어 살아가는 생물로 분리된 개체로서는 생존할 수 없다. 예를 들어 군체 산호는 그 개체들이 하나의 단위를 이루며 서로 붙어 있다.

텍사스대 해양과학 연구소의 제이스 터넬은 관해파리는 작은부레관해파리와 관련된 종이라고 설명했다.

연구자인 터넬조사 관해파리가 해변에서 발견된 것은 처음 본다면서 “특정 시기에 해파리들이 해변으로 떠밀려올때 재미있는 것을 발견하게 되는데 관해파리는 정말 의외”라면서 “흥미있는 발견이 확실하다”고 강조했다.

윤창수 기자 geo@seoul.co.kr

서울신문 인기 기사 해당 언론사페이지로 이동합니다

해외 인기 뉴스

많이 본 뉴스

실시간 속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