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예출판사, 일본 아마존 60주 연속 베스트셀러 ‘사람들은 왜 내 말을 안 들을까?’ 출간

[ 뉴스와이어 ] / 기사승인 : 2024-02-28 15:59:16 기사원문
  • -
  • +
  • 인쇄
‘사람들은 왜 내 말을 안 들을까?’ 표지
‘사람들은 왜 내 말을 안 들을까?’ 표지


“남편이 무슨 말을 하는지 모르겠어요.” “직장 동료가 제 말을 무시하는 것 같아요.” 문예출판사가 이처럼 소통에 어려움을 겪는 현대인을 위해 인간관계의 본질과 커뮤니케이션의 노하우를 담은 화술 분야의 자기계발서 ‘사람들은 왜 내 말을 안 들을까?’를 출간했다.

사람들은 왜 내 말을 안 들을까?는 20년 경력의 임상 상담심리사 도하타 가이토가 쓴 책으로 아사히, 산케이 등 주요 일간지와 서점 직원들의 추천에 힘입어 일본 판매 8만8000부를 돌파했으며 일본 아마존 60주 연속 베스트셀러라는 기록을 세웠다.

대화가 어려운 시대, 세상에는 ‘경청의 기술’, ‘말 잘하는 기술’이 넘쳐난다. 사람들은 왜 내 말을 안 들을까?에서 저자는 듣고 말하는 기술들이 실제 대화에 제대로 적용되지 않는 이유를 설명한다. 어긋난 소통으로 갈등을 겪는 상황에선 기술을 사용할 ‘마음의 여유’가 없다는 것이다. 이런 상황에 대비해 저자는 상대의 의도를 파악하려는 ‘경청’보다 ‘있는 그대로 듣는 일’이 더 중요하다고 강조한다.

‘그냥 듣기’는 ‘경청’에 비해 상대적으로 쉬워 보인다. 하지만 마음이 쫓기고 위태로울 때는 깊은 감정에 공감하는 것보다 상대의 말을 순수하게 받아들이는 것이 더 어렵다. 이에 저자는 다른 사람의 말을 들으려면 나의 마음을 먼저 회복해야 한다고 말한다. 내가 겪은 일들을 누군가가 들어준 뒤에라야 비로소 타자의 이야기를 담을 공간이 생긴다. 이때 필요한 것이 바로 ‘잘 들려주는’ 일이다. 듣는 기술은 들려주는 기술로 완성된다.

커뮤니케이션과 인간관계의 본질을 꿰뚫는 통찰에 이어 저자 도하타 가이토는 듣고 말하는 노하우까지 소개한다. 20여 년의 상담심리사 경력을 통해 듣고 말하는 노하우를 쌓은 저자는 의외로 노하우를 정리한 책이 별로 없다는 사실에 의문이 생겼다. 심리상담의 노하우는 내담자의 성격과 특성에 맞춰 만들어진 것으로 글로 쓰이기엔 사소한 잔기술로 보이거나 다소 유치하게 보일 우려가 있다.

저자는 다소 비전문가처럼 보일 수 있는 우려를 감수하면서 상담심리사들 사이에서 자주 쓰이는 실용적 매뉴얼을 정리해 자신의 저서에 담았다. △상대가 시간과 장소를 정하게 하자 △눈썹으로 말하자 △단순 작업을 함께 하자와 같은 노하우는 사소하지만 가장 기본적이고 인간적인 것으로, 듣고 싶고 들려주고 싶은 소통의 세계로 독자를 안내한다.

문예출판사 소개

문예출판사는 1966년 청소년들의 정서 함양을 돕고, 교양을 심어줄 수 있는 출판물의 발행을 통해 학교 교육만으로는 부족한 참된 인격 형성의 길을 마련하겠다는 출판 모토를 가지고 출발했다. 그리고 이를 실천하기 위해 단행본 출판을 중심으로 문학 및 기본 교양서를 꾸준히 펴내고 있는 국내 중견 출판사다. 반세기 이상 사력을 쌓아오면서 지금까지 2000여 종의 단행본을 출간했다. 현재 문예출판사는 수많은 국내외 문학작품 출판을 비롯해 학술도서 기획으로 철학사상총서, 인문사회과학총서, 문학예술총서, 문학평론 및 문학연구서, 한국미술총서 등 양서들을 출판하고 있다.

출처: 문예출판사

언론연락처: 문예출판사 영업마케팅부 하지승 02-393-5681

이 뉴스는 기업·기관·단체가 뉴스와이어를 통해 배포한 보도자료입니다.
  • 글자크기
  • +
  • -
  • 인쇄

포토 뉴스야

랭킹 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