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남 두껍삼 역삼점, 회식비가 186만원? 충격적인 바가지 논란(+사진)

[ 살구뉴스 ] / 기사승인 : 2022-07-05 11:24:07 기사원문
  • -
  • +
  • 인쇄

온라인 커뮤니티 '블라인드'
온라인 커뮤니티 '블라인드'




숙성 삼겹살 등을 판매하는 서울 강남의 한 고깃집에서 회식비용을 두 배가량 부풀려 받으려고 했다는 주장이 제기되며 해당 가게 위치가 어디인지 화제가 되고 있습니다.해당 식당 측은 고의가 아닌 실수에서 비롯된 일이라고 해명했습니다.

최근 직장인 익명 커뮤니티 블라인드에 '서울 강남구 역삼동에 있는 한 고깃집은 절대 가지 말라'는 글이 올라왔습니다. 현재 블라인드 원본 글은 삭제됐고, 에펨코리아 등 일부 온라인 커뮤니티에 공유돼 남아있는 상태입니다.




온라인 커뮤니티 '블라인드'
온라인 커뮤니티 '블라인드'




국내 유명 회계법인인 삼정KPMG 직원인 글쓴이 A씨는 “21명이 회식했는데 186만원이 나왔다고 하더라”며 “이건 아니다 싶어 세부내역 요청했더니 고기를 74인분 주문했다고 나와 있었다”고 설명했습니다.

이에 A씨가 식당 측에 요청한 세부 주문 내역을 확인해보니 시키지도 않은 품목이 대량 포함되어 있을 뿐만 아니라 고기 74인분이 결제되어있었다며 이에 식당 측에 항의하자 "다른 테이블 품목까지 전산 착오로 끌려온 거 같다"고 말했다고 설명했습니다.

확인 결과 실제 금액은 93만 7000원으로, 이는 처음 결제된 금액의 반값인 셈입니다.

A씨는 “회사 비용으로 회식하는 팀들이 많다 보니 대놓고 덤터기 씌우려는 것 같아서 너무 불쾌했다”며 “미안하다는 말도 없이 전산 착오라면서 재계산해 주는 게 너무 어이도 없고 화가 난다”고 분개했습니다.

A씨는 그 증거로 186만2000원이 반품 처리된 영수증과 93만7000원을 다시 결제한 영수증 사진을 올렸습니다.







온라인 커뮤니티 '블라인드'
온라인 커뮤니티 '블라인드'






이 글이 공유된 후 A씨와 같은 회사에 다니는 B씨는 해당 글을 공유하면서 “법인 카드는 제대로 확인 안 할 것 같아서 10만~20만원 부풀리는 것”이라며 “그냥 넘어간다 쳐도 두 배는 너무 심한 거 아니냐. 회사 라운지 보니 이 가게에서 같은 경험한 사람들이 또 있습니다. 한 번이 아니고 상습범 같다”고 주장했습니다.






온라인 커뮤니티 '블라인드'
온라인 커뮤니티 '블라인드'





'186만원' 회식비 결제 논란 고깃집 사과문..."변명의 여지 없이 큰 잘못"




논란이 커지자 문제의 고깃집 직영점인 두껍삼 역삼점은 7월 4일 홈페이지를 통해 공식 사과했습니다.





업체 측은 "당시 122명의 저녁 예약 건이 있었다. 포스기와 테이블 예약 프로그램이 자동으로 연동되지 않아 점장들이 일일이 포스에 그룹핑을 한다"며 "당일 단체석 중 A씨의 테이블과 다른 테이블이 하나로 지정돼 합산됐다"고 설명했습니다.









이어 "A씨와 다른 테이블 중 누구 하나가 먼저 와서 결제한다면, 모든 결제가 합산되는 오류가 발생하는 상황이었다"며 "변명의 여지 없이 큰 잘못이다"고 고개 숙였습니다.



끝으로 "이에 대하여 저희 두껍삼 경영진은 당사자분께도 진심어린 사죄를 드리고 사건 경위에 대해 상세히 설명드렸다"며 "저희 '두껍삼'은 이번일을 계기로 두 번 다시 이런 일을 벌어지지 않도록 개선하여, 고객분들께 신뢰가 회복되도록 최선을 다할 것을 약속드린다"고 덧붙였습니다.



해명에도 현재 누리꾼들은 “삼겹살 2인부 목살 2인부 먹었는데, 가격이 이상해서 보니 삼겹살 3인분 찍혀있어서 2인분 먹었다하니까 얼버무리며서 실수라고 했는데, 상습적인 **들이였습니다. 사람들 많이 당했을 듯” “8명이서 먹었는데 50만원 나왔다.."

이용자들은 사기치다 걸렸다며 후기에 올라온 글을 공유하고 있어 두껍삼 바가지 사기논란은 더욱 거세지고 있습니다.

  • 글자크기
  • +
  • -
  • 인쇄

포토 뉴스야

랭킹 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