尹 대통령, 부실인사·인사실패 지적에 "다른 정권 때하고 한번 비교 해보라"

[ 코리아이글뉴스 ] / 기사승인 : 2022-07-05 10:38:27 기사원문
  • -
  • +
  • 인쇄






윤석열 대통령은 5일 최근 잇따른 인사 실패 논란과 관련해 “전 정권에서 지명된 장관 중에 그렇게 훌륭한 사람 봤느냐"라며 불쾌감을 표출했다.

윤 대통령은 이날 오전 용산 대통령실 청사 출근길에 기자가 김 후보자, 송옥렬 공정거래위원장 후보자, 박순애 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 등을 언급하며 '부실 인사, 인사 실패라는 지적이 있다'라고 묻자 이같이 밝혔다.

논란보다는 능력이나 자질을 보라는 것이 윤석열 정부의 입장이지만, 후보자 지명 전에 이뤄지는 검증 시스템이 제대로 작동하지 않고 있다는 지적이 계속되면서 인사 논란이 지지율 하락으로 고스란히 이어지는 형국이다.



김 후보자는 정치자금법 위반 의혹으로 자진 사퇴했다. 송 후보자는 과거 성희롱성 발언이 도마에 올랐고, 박 후보자는 만취 운전 논란이 일었으나 국회 원 구성이 늦어져 인사청문회가 열리지 못해 지난 4일 임명됐다.

이어 윤 대통령은 '인사는 대통령이 책임진다는 건데'라는 질문에는 "그렇다."라고 짧게 답했다.

윤 대통령은 '반복되는 문제들 사전에 충분히 검증 가능한 것들이 많았다'라는 질문이 이어지자 "다른 정권 때 하고 한번 비교를 해보라. 사람들의 자질이나 이런 것을"이라고 말하고는 서둘러 자리를 떠났다.

윤 대통령은 지지율에 대해 별로 의미가 없다며 국민만 보고 간다는 입장이지만, 인사 논란에 대한 대통령의 반응은 자칫 국민 여론을 외면하는 형태로 비칠 우려가 크다.
  • 글자크기
  • +
  • -
  • 인쇄

포토 뉴스야

랭킹 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