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준석 오열 '이XX 소리 들어'... 홍준표 "왜 욕먹었나 생각해보길"

[ 살구뉴스 ] / 기사승인 : 2022-08-14 00:37:35 기사원문
  • -
  • +
  • 인쇄



홍준표 대구시장,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 /연합뉴스
홍준표 대구시장,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 /연합뉴스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가 기자회견을 열고 윤석열 대통령과 당내 윤핵관(윤 대통령 측 핵심 관계자)들을 향해 작심 비판을 쏟아낸 것과 관련해 홍준표 대구시장이 생각을 밝혔습니다.



2022년 8월 13일 홍 시장은 13일 온라인 소통 플랫폼 '청년의 꿈' 청문홍답(청년이 물으면 홍준표가 답한다) 코너에 이 대표의 기자회견과 관련한 글이 올라오자 직접 답글을 달았습니다.

먼저 그는 '이준석 대표가 기자회견에서 국민의힘은 조직에 충성하는 파시스트적 생각을 버려야 한다고 했다'는 글에 "억울한 심정 이해하지만 조금 더 말을 가려서 했었으면"이라고 답했습니다.

또 '이준석 대표가 대통령에게 이 XX, 저 XX 욕을 먹으면서 대표직을 했었다고 하더라'는 글에는 "왜 그런 욕을 먹었는지도 생각해 보셨으면"이라는 답을 남겼습니다.

이후 홍문청답(준표 형의 질문에 청년들이 답한다) 게시판에 '이준석 전 대표의 기자회견을 보고'라는 제목의 글을 추가로 올리기도 했습니다.

홍 시장은 "답답한 심정은 잘 안다. 억울한 심정도 잘 안다. 하고 싶은 말 가리지 않고 쏟아낸 젊은 용기도 가상하다"면서도 "그러나 조금 더 성숙하고 내공이 깊어졌으면 한다"고 적었습니다.

이어 "탄핵 때 당내 일부 세력들이 민주당과 동조해서 억울하게 쫓겨난 박근혜 전 대통령의 심정을 생각해 보신 일이 있냐. 바른 미래당 시절 손학규 전 대표를 모질게 쫓아낼 때 손 전 대표의 심정을 단 한 번만이라도 생각해 보신 일이 있냐"면서 "돌고 돌아 업보로 돌아오는 것이 인간사"라고 했습니다.

그러면서 "나도 나와 아무런 관련 없던 디도스 사건으로 당 대표에서 물러날 때 단 한마디 억울하다는 말을 한 적이 없었고, 위장 평화 쇼라고 한 말이 억울하게 막말로 몰릴 때도 단 한마디 변명 없이 물러났다"고 덧붙였습니다.

홍 시장은 "나는 이준석 대표의 명석함과 도전하는 젊은 패기를 참 좋아한다. 그러나 그게 지나치면 유아독존이 되고, 조직보다 개인의 이익을 우선시하는 독선에 휩싸이게 된다. 결과가 어찌 되었든 간에 시간이 지나고 나면 이것은 한바탕 살풀이에 지나지 않을 수도 있다"면서 "부디 자중자애하시고 조금 더 성숙해서 돌아오시라. 기다리겠다"고 했습니다.




'눈물' 흘린 이준석 "당원들에 사과…윤핵관들과 끝까지 싸울 것"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가 13일 서울 여의도 국회 소통관에서 열린 기자회견에서 눈물을 흘리고 있습니다. 이 대표는 당 중앙윤리위원회로부터 당원권 정지 6개월 중징계를 받은 이후 36일만인 이날 처음으로 공식 석상에 모습을 드러냈습니다./ 뉴스1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가 13일 서울 여의도 국회 소통관에서 열린 기자회견에서 눈물을 흘리고 있습니다. 이 대표는 당 중앙윤리위원회로부터 당원권 정지 6개월 중징계를 받은 이후 36일만인 이날 처음으로 공식 석상에 모습을 드러냈습니다./ 뉴스1




앞서 이날 이 대표는 여의도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 작심한 듯 윤석열 대통령과 ‘윤핵관’(윤석열 대통령 측 핵심 관계자)을 향한 날 선 발언을 쏟아내며 중간중간 울먹였습니다. 그는 윤핵관으로 권성동 원내대표, 장제원, 이철규 의원을 언급했고, 윤핵관 호소인으로 정진석 국회부의장과 김정재, 박수영 의원을 열거했습니다.

이 대표는 윤 대통령을 향해서도 직격탄을 날렸습니다. 그는 “대통령이 원내대표에게 보낸 메시지가 국민의 손가락질을 받는다면 그건 당의 위기가 아니라 대통령의 지도력 위기”라고 진단했으며,“‘이 XX 저 XX’ 하는 사람을 대통령 만들기 위해 열심히 뛰어야 했었다”고 밝히기도 했습니다.

이어 자신들이 원하는 과제를 다뤄달라며 당원 가입 캡처 화면을 보내오는 젊은 세대와 보수정당에 대한 기대로 민원을 가져오는 호남 주민들 덕분에 “마약 같은 행복감에 잠시 빠졌다”고 말하면서 눈물을 흘리기도 했습니다. 자리를 옮겨 37분 동안 기자들과 진행한 질의응답에서 이 대표는 차분한 태도로 임하면서 중간중간 미소를 보이기도 했습니다.

  • 글자크기
  • +
  • -
  • 인쇄

포토 뉴스야

랭킹 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