리디아 고, 지난해부터 교제 현대카드 정태영 부회장 아들과 12월 결혼

[ MHN스포츠 ] / 기사승인 : 2022-06-28 00:05:00 기사원문
  • -
  • +
  • 인쇄

뉴질랜드 교포 골프 선수 리디아 고가 정태영 현대카드 부회장의 아들 정준 씨가 올해 12월 결혼할 것으로 알려졌다. ⓒMHN스포츠 손석규 기자
뉴질랜드 교포 골프 선수 리디아 고가 정태영 현대카드 부회장의 아들 정준 씨가 올해 12월 결혼할 것으로 알려졌다. ⓒMHN스포츠 손석규 기자




(MHN스포츠 이규원 기자) 지난해부터 교제 사실이 알려진 뉴질랜드 교포 골프 선수 리디아 고(25)와 정태영 현대카드 부회장의 아들 정준(27) 씨가 올해 연말 결혼할 것으로 알려졌다.



27일 금융업계와 스포츠계에 따르면 두 사람이 오는 12월 30일 명동성당에서 결혼식을 올리기로 했다.



두 사람이 교제해온 게 지난해 국내 언론을 통해 알려지면서 화제를 모은 바 있다.



미국 캘리포니아 클레어몬트 매케나 칼리지를 졸업한 정준 씨는 올해부터 미국 샌프란시스코에 있는 현대차 계열법인에서 일하고 있다.



그는 현재 개인적인 일로 서울에 들어와 있는 상태로, 리디아 고 역시 28일 한국에 입국할 계획인 것으로 전해졌다.



두 사람은 리디아 고의 경기 일정을 고려해 결혼식 일정을 연말로 정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대해 현대카드 측은 "사생활이기 때문에 확인할 수 있는 부분이 아니다"고 했다.



정태영 부회장은 고(故) 정경진 종로학원 설립자의 장남이며, 정몽구 현대자동차그룹 명예회장의 둘째 사위다. 정의선 현대차그룹 회장과는 처남·매형 사이다.



그는 현대카드 부사장, 현대카드·현대캐피탈·현대커머셜 대표이사 사장을 역임했으며 2015년 부회장으로 승진했다.



고보경이라는 한국 이름이 있는 리디아 고는 아마추어 시절인 2012년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 캐나다오픈에서 우승, 지금까지 남아 있는 LPGA 투어 최연소 우승 기록 보유자다.



2013년 프로로 전향했으며 이후 LPGA 투어에서 통산 17승을 거뒀고, 이 중 메이저 대회는 2015년 에비앙 챔피언십과 2016년 ANA 인스피레이션(현 셰브론 챔피언십)에서 우승했다.



특히 2016년 리우데자네이루 올림픽 은메달, 지난해 도쿄올림픽 동메달을 목에 걸며 뉴질랜드에서도 '스포츠 영웅'으로 자리매김했다.



1997년 한국에서 태어나 2003년 뉴질랜드로 가족들과 함께 이민했으며 한국어도 유창하다.



2015년 고려대 심리학과에 입학한 리디아 고는 현재 여자 골프 세계 랭킹 4위로 국내 기업인 하나금융그룹의 후원을 받고 있다.

  • 글자크기
  • +
  • -
  • 인쇄

포토 뉴스야

랭킹 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