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의힘, 대검서 대장동 특검 강력 촉구

[ 국제뉴스 ] / 기사승인 : 2021-10-22 14:36:16 기사원문
  • -
  • +
  • 인쇄
국민의힘 김기현 원내대표를 비롯해 국회 법제사법위원회 위원과 소속 의원들이 22일 서울 서초구 대검찰청 앞에서 대장동 관련 유동규 씨 기소와 관련해 강력하게 항의하고 있다./사진=이용우 기자
국민의힘 김기현 원내대표를 비롯해 국회 법제사법위원회 위원과 소속 의원들이 22일 서울 서초구 대검찰청 앞에서 대장동 관련 유동규 씨 기소와 관련해 강력하게 항의하고 있다./사진=이용우 기자

(서울=국제뉴스) 구영회 기자 = 김기현 국민의힘 원내대표를 비롯해 국회 법제사법위원회 위원 등 소속 의원들은 22일 대검찰청을 앞에서 "단군 이래 최대 개발비리 특혜 의혹 가건의 몸통을 숨기고 꼬리 자른 다음에 사건을 유아무야 덮어버리려고 하는 시커먼 의도가 녹아들고 있다"며 검찰을 정면으로 비판했다.

김기현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서울 서초구 대검을 찾아 "대장동 개발사업 사건 핵심관계자 유동규의 검찰 기소는 공작적 기소에 대해 용남할 수 없다"며 강력하게 항의했다.

특히 검찰은 "애초부터 이재명 후보가 연루된 대장동 게이트를 제대로 수사할 생각도 전혀 없었다"면서 "유동규의 휴대론 확보 실패나 김만배 씨에 대한 구속영장 기각, 성남시청에 대한 늦장 압수수색, 남욱 변호사에 대한 어이없는 석방 등 검찰 수사는 시작부터 이재명 후보 봐주기가 지상 목표였던 것 같다"고 강조했다.

김기현 원내대표는 "몸통 '그분'이 누군지 국민들은 다 알고 있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대검을 항의 방문한 국민의힘 의원들은 이날 오전 내내 밖에서 대장동 특검을 목청높여 외쳤다.

  • 글자크기
  • +
  • -
  • 인쇄

포토 뉴스야

랭킹 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