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쿄올림픽 가능할까···日수영선수 코로나 확진 판정

[ 서울신문 ] / 기사승인 : 2021-05-05 20:18:55 기사원문
  • -
  • +
  • 인쇄
도쿄올림픽 수영 종목에 출전할 일본 국가대표 선수가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5일 교도통신에 따르면 올해 7월 개막하는 도쿄올림픽 일본 대표로 남자 경영 출전권을 얻은 무라 류야(24) 선수가 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았다.

무라 선수는 지난달 29일 연습을 마치고 귀가한 뒤 미열 증세가 나타났고, 이튿날 39도까지 체온이 오른 상태에서 코로나19 검사를 받았다.

그는 한때 40도까지 체온이 오르기도 했지만, 지금은 열이 내려 자택에서 요양 중이다.

보건당국은 해당 선수가 외출은 하지 않고, 연습에 집중해 밀접 접촉한 다른 선수는 없는 것으로 판단했다.올림픽 가능할까···일본 코로나19 긴급사태 연장 전망

일본이 도쿄와 오사카, 교토, 효고 등 4개 지역에 발효시킨 코로나19 긴급사태를 연장할 것으로 예상된다. 긴급사태가 연장될 경우 7월23일로 예정된 도쿄 하계올림픽 개최가 사실상 무산될 수 있다는 분석이 나온다.

로이터 통신은 이날 일본 내 소식통을 인용해 일본 정부 당국자들의 생각이 긴급사태를 연장하는 쪽으로 기울어지고 있다고 보도했다.

일본은 코로나19 확진자가 급증하자 5월 11일을 시한으로 4개 지역에 긴급사태를 발령했다. 그러나 코로나19 확산세는 잡히지 않았고, 일본 정부는 이르면 7일 긴급사태 연장을 발표할 것으로 보인다고 로이터는 예상했다.

요미우리 신문도 긴급사태 연장 쪽에 무게를 실었다. 문제는 올림픽이다. 로이터는 긴급사태 연장이 7월 올림픽에 개최가 ‘불가능하다’는 여론이 급속히 힘을 얻을 수 있다는 것이다.

김채현 기자 chkim@seoul.co.kr
  • 글자크기
  • +
  • -
  • 인쇄

포토 뉴스야

랭킹 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