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SBC 지사 미화원으로 5년 일하다 그만 둔 분노의 글에 응원 쇄도

[ 서울신문 ] / 기사승인 : 2021-05-05 07:22:13 기사원문
  • -
  • +
  • 인쇄
미화원으로 35년을 일해 온 줄리 커즌스(67)가 지난달 30일(이하 현지시간) 홍콩상하이은행(HSBC)의 일자리를 스스로 박차며 남긴 분노의 글이 온라인에서 거센 반향을 일으키고 있다고 영국 BBC가 4일 전했다.

커즌스가 5년 동안 일한 HSBC의 한 지사를 떠나게 된 것은 모두가 지켜보는 사무실에서 상사로부터 꾸지람을 들었기 때문이라고 노트에 적어 회사에 붙여두고 퇴사했다. 마지막 보복 겸 후임자에게 좋은 일터를 제공할 수 있다는 믿음에서였다. 아들 조가 트위터에 올렸는데 3000개의 댓글이 달릴 정도로 응원이 쏟아졌다. 그녀는 자신이 경험한 대우가 “공격적이고 잔인하다고 밖에 할 수 없다”고 털어놓은 뒤 “무엇이든 될 수 있는 세상이다. 그러니 여러분도 늘 친절하게 굴어야 한다는 것을 기억하라. 왜냐하면 여러분도 미화원보다 나은 게 별반 없는 사람이니까”라고 적었다.

그녀는 메일 온라인과의 인터뷰를 통해 몇몇 사람은 “정말 하찮은 미화원 일”이라고 생각하겠지만 HSBC 지사에서 일한 지난 5년은 정말 힘들었다고 했다. 그녀는 같은 직장에서 일하는 이들에게 미화원이란 “잊혀진 존재”라고 느낄 때가 있었다고 털어놓았다.

커즌스와 같은 미화원, 관리원, 잡역부, 보안요원, 카운터 직원으로 일하는 이들의 부모와 자녀, 동료들이 비슷한 비인간적인 대우를 받는다고 분노를 터뜨렸다. 소니아 해리스란 누리꾼은 지난 1일 “잘했어요. 우리 아빠도 30년 동안 학교에서 허드렛일을 하셨는데 무례한 직원들이 얼마나 많았는지 모른다. 교단에 처음 설 때 학교에 기여하는 모든 직원들에게 친절하게 대해야겠다고 다짐했다”고 응원했다. 웨스트미들랜즈주에서 기업인 겸 엔지니어로 일하다 은퇴한 팀이란 누리꾼은 일자리 면접을 볼 때 난 늘 리셉션 업무를 하는 이들을 어떻게 대하는지 물어보는데 몇몇은 이 ‘태도 테스트’를 통과하지 못한다”고 털어놓았다. 미화원 트레이시 새들러도 “파트타임 직장을 세 군데 동시에 했는데 때로 사람들은 잔인해질 수 있다. 우리 미화원들은 이 세상과 모든 건물들, 가게와 집들을 돌아가게 만드는데, 우리 미화원들도 대단한 존재일 수 있다”고 댓글을 달았다.

많은 누리꾼들은 미화원이나 다른 지원부서 인력들과 정다운 얘기를 주고받고 무엇보다 열등한 일꾼이 아니라 동료로서 예우하는 일이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그렇게 하면 좋은 직장 분위기를 만들 수 있고 우애 넘치는 곳으로 만들며 훨씬 일하기 좋은 깨끗한 공간이 주어질 것이라고 했다.

산별 노동조합 단체의 사무총장으로 일하는 프란체스 오그래디는 BBC에 “미화원들은 코로나19 팬데믹(세계적 대유행) 시기에 대단한 위험을 무릅쓰며 직장과 공공장소를 안전하게 지키는 데 결정적인 역할을 하고 있다. 고용주와 정부도 이들의 기여를 높이 평가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봉급이나 근무 여건을 개선하기 위해 더 많은 일들을 해야 한다며 이들에게 낮은 임금과 불안정한 고용 계약을 강요하는 일은 옳지 않다고 강조했다.

임병선 평화연구소 사무국장 bsnim@seoul.co.kr
  • 글자크기
  • +
  • -
  • 인쇄

포토 뉴스야

랭킹 뉴스
많이 본 뉴스